• 맑음동두천 14.4℃
  • 맑음강릉 19.1℃
  • 구름조금서울 15.2℃
  • 맑음대전 16.7℃
  • 맑음대구 16.4℃
  • 맑음울산 16.9℃
  • 맑음광주 17.1℃
  • 맑음부산 16.6℃
  • 맑음고창 17.7℃
  • 흐림제주 18.3℃
  • 구름많음강화 15.7℃
  • 구름조금보은 15.8℃
  • 구름조금금산 16.0℃
  • 맑음강진군 18.3℃
  • 맑음경주시 16.2℃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시민이 기록의 주체가 되는‘파주기록학교’

URL복사

파주시 중앙도서관은 오는 1029일부터 1210일까지 마을기록 활동가 양성을 위한 파주기록학교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파주기록학교는 한신대학교 이영남 교수, 메모리플랜트 전미정 공동대표 등 마을기록과 관련한 탄탄한 전문 강사진으로 구성됐다. 시민이 기록하는 마을아카이브, 아카이브를 위한 인터뷰 기술, 아카이브와 사진 등 기존 교양 수준의 마을아카이브 강좌에서 한발 더 나아가 인터뷰 및 촬영 실습 등 심층적인 강의가 진행될 예정인다.

 

 강의 종료 후에는 면접을 통해 15명 내외의 마을기록활동가를 선발하며 2021년 상반기 교하·운정 신도시 기록사업에 참여하게 된다. 하반기에는 수집된 기록물 전시 및 출판을 기획하고 있다.

 

 신청접수 시작 후 며칠되지 않아 마감 될 정도로 주목을 받고 있는 파주기록학교는 그 동안 마을기록을 향한 중앙도서관의 노력들을 엿볼 수 있다. 올해 상반기 파주시 민간기록물 수집·관리 및 활용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시민의 마을기록활동이 단순 봉사활동이 아닌 전문 인력으로써 거듭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그 첫 걸음이 파주기록학교인 만큼 앞으로 중앙도서관과 마을기록활동가의 행보가 기대된다.

 

 파주기록학교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도서관 홈페이지(https://lib.paju.go.kr) 또는 전화(031-940-5674)로 문의하면 된다.


오늘의영상





여성 캐디 죽음, 회사는 책임 없나? 학교법인이 운영하는 법원읍의 한 골프장에서 근무하다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는 글을 회사 게시판 등 여러 곳에 남긴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고 배문희(27) 씨의 부모가 회사를 찾아가 딸의 억울한 죽음을 밝혀달라며 거칠게 항의했다. 그러나 회사는 그 원인을 노노갈등으로 몰아가는 등 모르쇠 답변으로 일관하다가 함께 동행한 파주여성민우회, 파주시민참여연대 등 시민단체와 이효숙, 최창호 파주시의원으로부터 회사가 모든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 부산에 살고 있는 고 배문희 씨 부모가 지난 10일 딸이 근무하던 골프장을 찾았다. 회사는 회의실로 안내했다. 고인이 유서 등 여러 곳에서 언급한 직장 상사 성 아무개 캡틴이 부모와 마주했다. 어머니 김옥자(53) 씨가 분을 삭이지 못한 채 딸을 살려내라고 울부짖었다. 아버지 배종훈(62) 씨도 캡틴에게 딸의 죽음에 아무런 관련이 없느냐며 다그쳤다. 캡틴은 관련이 없다고 대답했다. 파주여성민우회 고정희 사무국장은 “회사의 직장 내 괴롭힘으로 벌어진 일이다. 그럼에도 회사는 자꾸 노동자 간의 문제로 축소하고 있다. 회사가 언제 유족들한테 전화 한번 했는가? 부모님들이 오늘 이곳을 찾아오니까 유감을 표명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