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4.4℃
  • 맑음강릉 19.1℃
  • 구름조금서울 15.2℃
  • 맑음대전 16.7℃
  • 맑음대구 16.4℃
  • 맑음울산 16.9℃
  • 맑음광주 17.1℃
  • 맑음부산 16.6℃
  • 맑음고창 17.7℃
  • 흐림제주 18.3℃
  • 구름많음강화 15.7℃
  • 구름조금보은 15.8℃
  • 구름조금금산 16.0℃
  • 맑음강진군 18.3℃
  • 맑음경주시 16.2℃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파주시, 교육발전위원회 개최

URL복사

파주시는 지난 14일 교육발전위원회를 개최하고 ‘2021년 교육경비지원사업을 심의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2020년 교육경비 지원사업 추진실적을 공유하고 2021년 교육경비 지원사업에 대한 사업계획 보고가 진행됐다. 연이어 소위원회의 선정심의를 통해 ‘2021년 교육환경개선 협력지원사업을 최종 확정했다.

 

 이번 교육발전위원회에서 심의된 주요 내용은 교육복지, 교육지원, 혁신교육지구 사업 등 2021년 교육경비 지원사업으로, 37개사업 328억 원 규모다. 이는 전년대비 67천여만 원이 증가된 금액이다.

 

 이어 개최된 교육발전 소위원회에서는 2021년 교육환경개선 협력지원사업을 최종 확정했다. 교육환경개선 협력지원사업은 총사업비 5천만 원 이상 12억 미만 사업을 대상으로 파주시와 경기도교육청이 사업비의 50%를 각각 지원하는 사업으로 2021년 지원규모는 파주시 60억 원, 경기도 교육청 60억 원을 합한 총 120억 원이다.

 

 2021년 교육환경개선 협력지원사업은 630일부터 724일까지 68개 학교로부터 70개의 사업을 신청 받아, 파주시와 파주교육지원청이 현지실사를 실시했으며 지원기준에 따라 21개 사업을 제외한 총 49개 사업에 대해 선정 심사를 실시했다.

 

 소위원회 심사결과 파주시 집중지원사업인 노후 화장실 개보수 및 냉난방기 교체 사업으로 11개 사업, 72억 원과 바닥 보수, 도색 등 일반지원사업으로 29개 사업, 48억 원을 2021년도 3월부터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로 급격히 달라진 교육환경 여건을 감안해 스마트환경 구축ICT(Information, Communication & Technology)을 위해 내년도 38천만 원으로 시작해 5년간 238천만 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올 한해 코로나19로 인한 세수 감소로 내년도 교육재정 운용이 매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나, 선택과 집중을 통한 전략적인 교육재정 운영으로 교육 본질에 관련된 예산이 감축되지 않으면서 교육재정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고민할 것이라며 교육환경개선 협력지원사업을 통해 지역별, 학교별 교육격차를 해소해 나가고, 특히 노후 화장실 및 노후 냉난방기 교체에 집중 지원해 안전하고 쾌적한 학교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오늘의영상





여성 캐디 죽음, 회사는 책임 없나? 학교법인이 운영하는 법원읍의 한 골프장에서 근무하다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는 글을 회사 게시판 등 여러 곳에 남긴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고 배문희(27) 씨의 부모가 회사를 찾아가 딸의 억울한 죽음을 밝혀달라며 거칠게 항의했다. 그러나 회사는 그 원인을 노노갈등으로 몰아가는 등 모르쇠 답변으로 일관하다가 함께 동행한 파주여성민우회, 파주시민참여연대 등 시민단체와 이효숙, 최창호 파주시의원으로부터 회사가 모든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 부산에 살고 있는 고 배문희 씨 부모가 지난 10일 딸이 근무하던 골프장을 찾았다. 회사는 회의실로 안내했다. 고인이 유서 등 여러 곳에서 언급한 직장 상사 성 아무개 캡틴이 부모와 마주했다. 어머니 김옥자(53) 씨가 분을 삭이지 못한 채 딸을 살려내라고 울부짖었다. 아버지 배종훈(62) 씨도 캡틴에게 딸의 죽음에 아무런 관련이 없느냐며 다그쳤다. 캡틴은 관련이 없다고 대답했다. 파주여성민우회 고정희 사무국장은 “회사의 직장 내 괴롭힘으로 벌어진 일이다. 그럼에도 회사는 자꾸 노동자 간의 문제로 축소하고 있다. 회사가 언제 유족들한테 전화 한번 했는가? 부모님들이 오늘 이곳을 찾아오니까 유감을 표명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