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3℃
  • 맑음강릉 19.3℃
  • 구름조금서울 17.7℃
  • 구름조금대전 19.8℃
  • 연무대구 20.2℃
  • 구름조금울산 19.1℃
  • 연무광주 19.2℃
  • 구름많음부산 18.6℃
  • 구름조금고창 19.9℃
  • 흐림제주 19.4℃
  • 맑음강화 17.2℃
  • 맑음보은 17.9℃
  • 맑음금산 19.1℃
  • 흐림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20.0℃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사회

파주시의원 성명서 발표 “캐디 죽음의 진실을 밝혀라!”

URL복사


대학재단이 운영하는 골프장 여성 보조원(캐디)이 상사의 지속적인 직장 내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파주 법원읍 모텔에서 번개탄을 피워 놓고 극단적 선택을 한 것에 대해 파주시의원 5명이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파주시의회 국민의힘 조인연, 안명규, 최창호, 윤희정, 이효숙 의원은 ‘캐디 죽음의 진실을 밝혀라!’라는 제목의 성명서에서 “직장 상사로부터 괴롭힘을 당해왔던 배 아무개(27) 여성이 이를 참다못해 골프장 경기과에서 관리하는 직원 게시판에 시정을 요구하는 글을 올렸는데도 회사가 상담이나 조사 등의 조치는커녕 되레 문제를 제기한 여성을 카페에서 강제로 내쫓는 등 근로기준법을 위반했다.”라며 체육시설 관리 감독청인 파주시와 관계기관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최창호, 이효숙 의원은 “여성 캐디의 죽음이 더 가슴 아픈 것은 20대 젊은이들을 교육하는 대학이 운영하는 골프장에서 벌어진 일이라는 점이다. 젊은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기보다는 인격과 인권을 짓밟는 일이 발생한 것은 정말 참담할 정도이다. 다시는 이런 비극이 반복되지 않으려면 골프장 운영에 따른 노동자 근무환경 실태조사가 필요하다. 그래야 고인의 한을 조금이나마 위로할 수 있지 않은가?.”라고 지적했다. 

 한편 고인의 친언니 배윤주(35) 씨 등 유가족은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직장 내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자살한 골프장 캐디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 청원은 현재 전국 17만 명의 회원이 있는 카페 ‘캐디 세상’ 등에 동참의 글이 게시돼 단번에 1,000여 건의 조회 수를 보이는 등 진상조사 요구가 빠르게 번지고 있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이다.

[성  명  서]
"캐디 죽음의 진실을 밝혀라!”

국민의힘 파주시의원 5명은 최근 파주시관내 ◯◯골프장에서 캐디로 근무하다 직장 내 괴롭힘으로 목숨을 끊은 고 배◯◯씨(27)의 죽음에 애도를 표하며 피해자 측의 입장에서 진상조사와 처벌, 그리고 재발방지대책이 마련되기를 촉구한다.

고 배◯◯씨는 파주시 법원읍의 한 골프장에서 캐디로 근무하던 27세의 젊은 여성으로 직장 내 괴롭힘을 지속적으로 받아오다 회사 게시판에 상사의 괴롭힘과 죽음을 암시하는 글을 올렸다가 20분 만에 삭제당하고 게시판에서 강퇴당한 뒤 지난 9월 16일 법원읍의 한 모텔에서 번개탄을 피워 놓은 채 숨져 있는 것을 이날 오후 2시 30분께 모텔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이 자살로 내사 종결한 사건이다.

또래 자식을 키우는 부모의 마음으로 한창 젊은 나이에 오죽했으면 목숨까지 버릴 생각을 했을까 라고 생각하니 '참담하고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
이번 고 배◯◯씨의 죽음이 더욱 가슴 아픈 것은 고인과 같은 20대 젊은이들을 교육하는 사학의 명문 ○○대학교에서 직접 운영하는 골프장에서 일어난 사건이라는데 있다. 

특히 직장 내 괴롭힘의 피해자인 고 배◯◯씨가 사내 게시판에 본인의 피해사실을 올렸음에도 아무런 구제조치나 진상조사를 실시하지 않고 게시판에 올린 글을 20분 만에 삭제하고 강퇴시킨 처사는 있을 수 없는 일이며 ◯◯골프장측의 구조적인 문제로 보인다. 사건의 골프장을 다녔던 분의 증언에 의하면 “무전에 제3자가 듣기에도 자존심상하고 너무하다 싶은 말들을 마구 해대고 사람을 사람으로 대하지 않는 골프장입니다.”라고 하는 것을 보면 사측에서 직원들을 소모품 정도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꼭 진실을 밝혀서 고인의 한이 조금이나마 풀어지길 바라며, 다시는 이런 비극이 현시대의 젊은이들에게 없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재발방지 대책 마련과 체육시설 관리 감독 업무에 철저히 임해줄 것을 파주시에 강력히 요구한다.

덧붙여 2019. 1. 15. 신설 조항인 근로기준법 제76조의 2(직장 내 괴롭힘의 금지), 동법 제76조의 3(직장 내 괴롭힘 발생 시 조치) 위반 여부 등 철저한 진상조사를 관계 기관에 촉구한다.
2020년 9월 30일

                                                           
국민의힘 파주시의원 일동
                                                            
부의장 : 조인연
                                                           
의 원 : 안명규
                                                             
의 원 : 최창호
                                                             
의 원 : 윤희정
                                                             
의 원 : 이효숙

오늘의영상





신입 캐디 임금착취 국민청원... 골프장, “모르는 일” 파주 법원읍의 한 골프장에서 직장 내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모텔방에서 번개탄을 피워 극단적 선택을 한 고 배문희(27) 캐디의 사연이 파주바른신문을 통해 알려지자 회사의 부당 노동 행위 의혹에 대한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 그중 신입 캐디가 골프장 고객들로부터 받은 이른바 ‘캐디 피’를 회사가 착복했다는 청와대 국민청원 내용을 비롯 개인의 억울한 사연을 소개한다. ‘캐디를 상대로 한 골프장 내부의 부정과 비상식적 행태가 그치지 않는 이유’라는 제목의 2018년 12월 9일 청와대 국민청원을 보면 “특수형태의 근로종사자인 캐디의 약점을 이용하여 라운딩 종결 후 고객에게 받은 ‘캐디 피’를 교육비 명목으로 갈취했다.”라는 내용이 있다. 이와 관련해 한 제보자의 사연을 소개한다. “저도 두 번밖에 안 뺏겨서 자세하게는 모르지만 거기 골프장은 미숙한 신입 캐디 2명을 내보내는 ‘투 캐디’라고 있어요. 당연히 ‘캐디 피’는 6만 원씩 나눠 가지는 건데 경기과에서 잘 다녀왔냐고 라운딩 후기를 물어보더니 ‘캐디 피’ 반납하고 가라고 하더라고요. 그리고 4달 뒤 더 이상 아니다 싶어서 퇴사했는데, 옷이랑 다 반납했는데도 예치금을 돌려주지 않았고 근무용품 저희 돈으로 산 것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