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10.2℃
  • 맑음서울 10.1℃
  • 맑음대전 9.9℃
  • 구름조금대구 15.0℃
  • 구름많음울산 14.4℃
  • 구름많음광주 12.8℃
  • 구름많음부산 16.7℃
  • 구름조금고창 9.0℃
  • 구름많음제주 16.5℃
  • 맑음강화 10.8℃
  • 구름조금보은 5.1℃
  • 구름조금금산 7.1℃
  • 구름조금강진군 11.5℃
  • 구름많음경주시 9.6℃
  • 구름조금거제 12.1℃
기상청 제공

사회

“내 동생이 왜 자살했나요?” 유족들, 직장 내 괴롭힘 주장

URL복사

골프장 캐디로 근무하던 20대 여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에 대해 유가족이 직장 내 괴롭힘이 있었다며 골프장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회사 측은 영업장 입구에서 시위를  벌이는 것은 명백한 영업 방해라는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법원읍의 한 골프장에서 캐디로 일하던 배 아무개(27) 여성이 지난 9월 16일 법원읍의 한 모텔에서 번개탄을 피워 놓은 채 숨져 있는 것을 이날 오후 2시 30분께 모텔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자살로 내사 종결했다.


 그러나 유가족은 배 씨가 쓴 일기와 가족을 비롯 동료 직원에게 보낸 휴대전화 문자를 살펴보면 그동안 직장 내 괴롭힘을 호소하는 내용이 여러 곳에서 발견되고, 동료 직원의 증언도 있다며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특히 배 씨의 친언니 배윤주(35) 씨는 8월 29일 골프장에서 관리하는 직원 인터넷게시판에 동생 배 씨가 ‘캡틴님께’라는 호소의 글을 올렸는데도 회사가 이에 대해 상담이나 조사를 하지 않고 20분 만에 삭제를 한 것에 분노하고 있다. 이 글의 끝 문장에는 “이렇게 저를 밑바닥까지 망가뜨려 주신 건 끝까지 잊지 않겠습니다. 안녕히 계세요.”라고 적혀 있다.



캐디 배 아무개 씨가 게시판에 올린 호소문은 다음과 같다.

00님께
퇴사하는 입장이라 이렇게 말씀 드리는 것 아닙니다. 캡틴님 저 재입사 시켜주신 것 지금까지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에게 들리는 캡틴님 욕에 대해서도 저는 그런 사람 아니라고 좋은 사람이라고 말해왔어요. 솔직히 저 잘해 보고 싶어서 마음 다잡고 올라온 겁니다. 근데 000께서 00님이 되어 있더라구요.


네 물론 제가 다시 와서 잘한 부분 없다고 생각합니다. 사람이 실수를 할 수 있는 부분에서도 저는 그저 죄인이었으니까요. 그런데 주변 사람들에게는 왜 제가 엄청 착하고 여리다고 그렇게 말씀하셨어요? 기숙사 문제 때도 저보고 왜 자꾸 실망을 시키냐고 하셨죠.


00님, 사람 말을 다 들어봤으면 저한테도 그랬듯이 개인 감정이나 저 얕보는 감정 표출하시면 안 되죠. 저희한테 항상 그렇게 말씀하시잖아요. 개인 감정 때문에 일하는 것에 피해가지 않게 하라고…


그런데 있잖아요. 오늘 00 기분좋더라? 왠일이지? 오늘 00 기분 별론 거 같은데 괜히 건드리지 말자. 이게 저희 주 대화 내용이에요. 아셨어요?


00언니
제발 사람들 간에 개인 감정 넣어서 치우치지 마시길바래요. 불합리한 상황에 누군가 얘기를 한다면 제발 좀 들어주세요. 캐디인 저희를 총괄하는 사람은 00님이에요. 얕봐도 되겠다. 어리니까 아니 어리지만 할 말 다하는 애들이 있네 그런 애들은 덜 해야지 이렇게 생각하지 마세요. 제발요 사람들 다 감정있구요. 출근해서 제발 사람들 괴롭히지 마세요. 그리고 같은 상황에서 무전도 차별화해서 하지마요.


저 재입사 받아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그리고 이렇게 저를 밑바닥까지 망가뜨려 주신 건 끝까지 잊지 않겠습니다. 안녕히 계세요.



 그러나 게시판의 이 호소문은 20여 분 만에 삭제됐다. 그리고 이 글을 올린 배 아무개 캐디는 게시판에서 강퇴됐다. 당시 회사가 동생의 이런 고충을 귀담아듣고 상담이라도 해줬으면 동생이 극단적 선택을 하지 않을 수도 있었을 것이라는 게 친언니 배윤주 씨의 아쉬움이다.


 골프장 앞에서 친언니 배윤주 씨의 1인 시위가 이틀째 이어지자 27일 오전 회사의 한 관계자가 친언니를 찾아와 영업 방해를 중단하라고 압박했다. 배 씨는 동생이 숨진 지 열흘이 넘었는데 이제 겨우 찾아와서 위로는커녕 영업 방해를 들먹이는 게 말이 되느냐며 분노했다. 회사 관계자는 취재진에게도 사진 촬영을 하지 말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현장에서 이를 지켜보던 파주시의회 이효숙 의원은 어떻게 회사의 직원이 숨졌는데 위로의 말은 건네지 않고 영업 방해만을 얘기할 수 있느냐며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억울한 사람이 없도록 해 줄 것을 회사 측에 요구했다.


 이에 대해 골프장 경영지원 업무를 맡고 있는 한 관계자는 “사장님한테 자체적으로 진상조사 할 것을 말씀드렸다. 조사해서 문제가 있으면 경찰에 고발조치를 할 계획이다. 여하튼 젊은 친구가 이런 선택을 한 것에 대해 저희도 유감이다. 최선을 다해 조사하겠다.”라고 말했다.



오늘의영상





신입 캐디 임금착취 국민청원... 골프장, “모르는 일” 파주 법원읍의 한 골프장에서 직장 내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모텔방에서 번개탄을 피워 극단적 선택을 한 고 배문희(27) 캐디의 사연이 파주바른신문을 통해 알려지자 회사의 부당 노동 행위 의혹에 대한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 그중 신입 캐디가 골프장 고객들로부터 받은 이른바 ‘캐디 피’를 회사가 착복했다는 청와대 국민청원 내용을 비롯 개인의 억울한 사연을 소개한다. ‘캐디를 상대로 한 골프장 내부의 부정과 비상식적 행태가 그치지 않는 이유’라는 제목의 2018년 12월 9일 청와대 국민청원을 보면 “특수형태의 근로종사자인 캐디의 약점을 이용하여 라운딩 종결 후 고객에게 받은 ‘캐디 피’를 교육비 명목으로 갈취했다.”라는 내용이 있다. 이와 관련해 한 제보자의 사연을 소개한다. “저도 두 번밖에 안 뺏겨서 자세하게는 모르지만 거기 골프장은 미숙한 신입 캐디 2명을 내보내는 ‘투 캐디’라고 있어요. 당연히 ‘캐디 피’는 6만 원씩 나눠 가지는 건데 경기과에서 잘 다녀왔냐고 라운딩 후기를 물어보더니 ‘캐디 피’ 반납하고 가라고 하더라고요. 그리고 4달 뒤 더 이상 아니다 싶어서 퇴사했는데, 옷이랑 다 반납했는데도 예치금을 돌려주지 않았고 근무용품 저희 돈으로 산 것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