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5℃
  • 맑음강릉 20.1℃
  • 맑음서울 17.1℃
  • 구름조금대전 17.3℃
  • 맑음대구 18.8℃
  • 맑음울산 18.8℃
  • 구름많음광주 17.7℃
  • 맑음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18.2℃
  • 맑음제주 19.3℃
  • 맑음강화 17.5℃
  • 맑음보은 16.4℃
  • 구름조금금산 16.2℃
  • 맑음강진군 19.2℃
  • 맑음경주시 19.6℃
  • 맑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사회

‘캠프하우즈’ 바위에 대표적 친일파 윤택영 글씨

URL복사

MBC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에서 대표적 ‘친일파’ 윤덕영 · 윤택영 형제의 악행이 방영됐다. 23일 밤 설민석,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와 특별 손님으로 배우 최희서가 출연해 일본으로부터 이완용 땅보다 4배 큰 땅을 받은 윤덕영 형제의 친일을 소개했다.


 윤덕영은 순종황제의 부인 순정효황후의 큰아버지로, 경술국적 1910년 한일병합조약에 찬성했으며, 장춘단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추모하자고 주도하는 등 고종을 협박해 일왕에게 순종을 보내게 한 인물이다. 그는 이같은 친일 행위 대가로 조선에서 제일 사치스러운 집으로 알려진 벽수산장을 소유할 수 있었다.



 윤덕영의 동생 윤택영도 형 못지않은 친일파였다. 윤택영은 순종황제의 부인 순정효황후의 아버지였다. 그는 별명이 ‘채무왕’일 정도로 사치스러운 생활을 했으며, 이 때문에 수백억 대의 빚을 져 일본에 구걸까지 했다.


 윤택영이 사위인 순종을 찾아가 빚을 갚아달라고 했지만 순종은 거절했다. 결국 아무도 자신의 빚을 갚아 주지 않자 일본 정부에 가서 빚을 갚아 줄 것을 간청해 일본 의회가 특별 예산을 편성할 정도로 윤덕영은 극렬 친일파였다. 친일파들이 일제로부터 은사금을 받을 때 이완용이 30억을 받고, 윤택영은 100억을 받을 정도였다.



 그런 윤택영이 바위에 쓴 것으로 보이는 필체가 파주에 있다.
조리읍 봉일천리 반환 미군부대 캠프하우즈 정문을 지나면 팔각정이 있던 오른쪽으로 골짜기가 이어진다. 이 골짜기를 따라 쭉 올라가면 약수터가 나오고, 그 위쪽으로 미2사단장 집무실이 있으며, 집무실 왼쪽으로 그리 크지 않은 바위가 서 있다.


 바위에는 한자로 ‘정승산(政承山)’과 ‘수ㅇ림(樹ㅇ林)’이라는 글자가 암각돼 있고, ‘해풍 윤택영 근서(海豐 尹澤榮 謹書)’라고 적혀 있다. 윤택영은 1876년 서울에서 출생했다. 그는 1906년 딸이 순종의 둘째 부인으로 간택되고 1907년 황후가 되자 ‘해풍부원군’에 봉해졌다.


 윤택영은 「일제강점하 반민족행위 진상 규명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친일반민족행위자’로 규정됐다.




오늘의영상





신입 캐디 임금착취 국민청원... 골프장, “모르는 일” 파주 법원읍의 한 골프장에서 직장 내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모텔방에서 번개탄을 피워 극단적 선택을 한 고 배문희(27) 캐디의 사연이 파주바른신문을 통해 알려지자 회사의 부당 노동 행위 의혹에 대한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 그중 신입 캐디가 골프장 고객들로부터 받은 이른바 ‘캐디 피’를 회사가 착복했다는 청와대 국민청원 내용을 비롯 개인의 억울한 사연을 소개한다. ‘캐디를 상대로 한 골프장 내부의 부정과 비상식적 행태가 그치지 않는 이유’라는 제목의 2018년 12월 9일 청와대 국민청원을 보면 “특수형태의 근로종사자인 캐디의 약점을 이용하여 라운딩 종결 후 고객에게 받은 ‘캐디 피’를 교육비 명목으로 갈취했다.”라는 내용이 있다. 이와 관련해 한 제보자의 사연을 소개한다. “저도 두 번밖에 안 뺏겨서 자세하게는 모르지만 거기 골프장은 미숙한 신입 캐디 2명을 내보내는 ‘투 캐디’라고 있어요. 당연히 ‘캐디 피’는 6만 원씩 나눠 가지는 건데 경기과에서 잘 다녀왔냐고 라운딩 후기를 물어보더니 ‘캐디 피’ 반납하고 가라고 하더라고요. 그리고 4달 뒤 더 이상 아니다 싶어서 퇴사했는데, 옷이랑 다 반납했는데도 예치금을 돌려주지 않았고 근무용품 저희 돈으로 산 것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