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1.6℃
  • 맑음강릉 15.5℃
  • 맑음서울 10.7℃
  • 맑음대전 13.6℃
  • 맑음대구 15.1℃
  • 맑음울산 15.6℃
  • 맑음광주 14.5℃
  • 맑음부산 14.5℃
  • 맑음고창 13.8℃
  • 구름많음제주 17.3℃
  • 맑음강화 11.9℃
  • 맑음보은 12.3℃
  • 맑음금산 12.8℃
  • 맑음강진군 15.6℃
  • 맑음경주시 14.1℃
  • 맑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사회

미군 기지촌에 개설된 우체국… “반세기만에 금융업무 중단”

URL복사

한국전쟁과 함께 파주에 주둔한 미군들로 인해 형성된 기지촌에 사람들이 몰려들면서 인구가 급격히 늘어남에 따라 개설된 파주읍 연풍우체국과 법원읍 웅담우체국이 55년 만에 ‘우편취급소’로 전환된다.


 연풍우체국은 1965년 7월 20일 주내우체국 연풍분국으로 개국해 1976년 1월 6일 경기연풍우체국으로 승격했으며, 2004년 7월 1일 파주연풍우체국으로 변경 운영돼 오다, 2020년 9월 7일 파주연풍 우편취급국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웅담우체국도 1966년 12월 30일 법원리우체국 웅담분국으로 개설해 2005년 1월 1일 파주웅담우체국 폐국과 함께 2008년 12월 31일 파주우체국 웅담출장소로 변경됐고, 2020년 9월 7일 파주웅담 우편취급국으로 전환을 앞두고 있다.


 우체국에서 ‘우편취급국’으로 전환되면, 우정사업본부에서 위탁하는 우편 업무만 취급하게 되는데 정식 우체국이나 별정우체국과 달리 기본적으로 금융 업무는 취급하지 않는 사설우체국이 된다. ‘우편취급소’는 2008년 5월 ‘우편취급국’으로 명칭을 변경했다.


 연풍우체국과 웅담우체국 개설 당시 주내면(파주읍)은 3,446가구에 인구는 22,499명이었고, 천현면(법원읍)은 3,744가구에 인구 27,181명이었다. 그러던 것이 2020년 3월 현재 파주읍 인구는 남자 7,158명, 여자 6,290명 등 총 13,465명이고, 법원읍은 남자 5,858명, 여자 5,186명 등 총 11,044명이다.



 웅담, 직천리 주민들은 지난 6월 13일 무건리훈련장 피해를 파악하기 위해 웅담1리 마을회관을 찾은 파주시의원들에게 “얼마 있지 않아 우체국이 문을 닫는다고 한다. 오죽하면 여기를 떠나려고 하겠는가? 이제 노인들만 남은 이 마을에 우체국마저 없어지면 읍내(법원읍)까지 돈을 찾으러 나가야 한다. 우리는 사람 대접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 차라리 이주를 시켜줬으면 좋겠다.”라고 호소했다.


 그럼에도 법원읍은 미군 주둔으로 낙후된 지역의 발전을 위해 마련된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적용 대상에서 제외돼 혜택도 받지 못하고 있다. 이성철 도시산업위원은 법원읍에 미군부대가 가장 많았는데도 ‘공여지특별법’에서 빠졌다며 이를 포함시켜 줄 것을 정부와 파주시에 수차례 촉구하기도 했다.


오늘의영상





여성 캐디 죽음, 회사는 책임 없나? 학교법인이 운영하는 법원읍의 한 골프장에서 근무하다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는 글을 회사 게시판 등 여러 곳에 남긴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고 배문희(27) 씨의 부모가 회사를 찾아가 딸의 억울한 죽음을 밝혀달라며 거칠게 항의했다. 그러나 회사는 그 원인을 노노갈등으로 몰아가는 등 모르쇠 답변으로 일관하다가 함께 동행한 파주여성민우회, 파주시민참여연대 등 시민단체와 이효숙, 최창호 파주시의원으로부터 회사가 모든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 부산에 살고 있는 고 배문희 씨 부모가 지난 10일 딸이 근무하던 골프장을 찾았다. 회사는 회의실로 안내했다. 고인이 유서 등 여러 곳에서 언급한 직장 상사 성 아무개 캡틴이 부모와 마주했다. 어머니 김옥자(53) 씨가 분을 삭이지 못한 채 딸을 살려내라고 울부짖었다. 아버지 배종훈(62) 씨도 캡틴에게 딸의 죽음에 아무런 관련이 없느냐며 다그쳤다. 캡틴은 관련이 없다고 대답했다. 파주여성민우회 고정희 사무국장은 “회사의 직장 내 괴롭힘으로 벌어진 일이다. 그럼에도 회사는 자꾸 노동자 간의 문제로 축소하고 있다. 회사가 언제 유족들한테 전화 한번 했는가? 부모님들이 오늘 이곳을 찾아오니까 유감을 표명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