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8℃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6.0℃
  • 구름많음대전 7.4℃
  • 맑음대구 9.4℃
  • 맑음울산 9.2℃
  • 구름많음광주 11.0℃
  • 맑음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10.8℃
  • 흐림제주 14.3℃
  • 맑음강화 7.8℃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5.9℃
  • 구름많음강진군 11.9℃
  • 맑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사회

최종환 시장 코로나19 ‘음성’, “의심되면 바로 검사 받아야죠.”

URL복사


전광훈 씨가 담임목사로 있는 사랑제일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16일 하루 동안 전국에서 116명이 신규로 발생하는 등 그 여파가 파주시까지 미치고 있는 가운데 최종환 파주시장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환 시장은 지난 12일 오후 4시 30분 탄현면 법흥리 통일동산지구 내 조성 중인 ‘CJ ENM 콘텐츠월드 조성사업’ 현장을 방문해 사업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공사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최 시장은 이곳에서 약 1시간여 머물렀다.


 고양시 서구보건소는 15일 최 시장이 방문한 사업장에서 환경미화원으로 근무하는 60대 여성이 몸살 증세를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확진자로 판정돼 직장 연고지인 파주시에 통보했다.


 60대 여성은 역학조사 결과 8월 9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예배에 참석했고, 13일까지 파주시 탄현면 ‘CJ ENM 콘텐츠월드 조성사업’ 현장에 출근했다. 그리고 14일 몸살 증세를 보여 고양시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진됐다.


 파주시 보건소는 60대 여성의 직장이 파주 관내라는 점과 역학조사 결과 등을 최종환 시장에게 보고했다. 최 시장은 밀접 대상자가 아니었지만 60대 여성이 다니는 직장을 방문했던 사실을 우려해 16일 자발적으로 파주시 보건소에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한 후 대기하다가 17일 새벽 음성 판정 통보를 받았다.


 최종환 시장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가 보건당국의 집회 자제를 묵살하는 등 코로나19 방역 에 역행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파주시의 방역 시스템이 한순간에 무너졌습니다. 이제는 시민 스스로 방역의 주체가 되어 우리의 가족과 사회를 지켜내야 합니다. 검사 대상자가 아니어도 의심이 되면 바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으시길 간곡히 호소합니다.”라며 시민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오늘의영상





여성 캐디 죽음, 회사는 책임 없나? 학교법인이 운영하는 법원읍의 한 골프장에서 근무하다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는 글을 회사 게시판 등 여러 곳에 남긴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고 배문희(27) 씨의 부모가 회사를 찾아가 딸의 억울한 죽음을 밝혀달라며 거칠게 항의했다. 그러나 회사는 그 원인을 노노갈등으로 몰아가는 등 모르쇠 답변으로 일관하다가 함께 동행한 파주여성민우회, 파주시민참여연대 등 시민단체와 이효숙, 최창호 파주시의원으로부터 회사가 모든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 부산에 살고 있는 고 배문희 씨 부모가 지난 10일 딸이 근무하던 골프장을 찾았다. 회사는 회의실로 안내했다. 고인이 유서 등 여러 곳에서 언급한 직장 상사 성 아무개 캡틴이 부모와 마주했다. 어머니 김옥자(53) 씨가 분을 삭이지 못한 채 딸을 살려내라고 울부짖었다. 아버지 배종훈(62) 씨도 캡틴에게 딸의 죽음에 아무런 관련이 없느냐며 다그쳤다. 캡틴은 관련이 없다고 대답했다. 파주여성민우회 고정희 사무국장은 “회사의 직장 내 괴롭힘으로 벌어진 일이다. 그럼에도 회사는 자꾸 노동자 간의 문제로 축소하고 있다. 회사가 언제 유족들한테 전화 한번 했는가? 부모님들이 오늘 이곳을 찾아오니까 유감을 표명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