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0.6℃
  • 구름많음강릉 18.5℃
  • 맑음서울 22.2℃
  • 구름조금대전 23.0℃
  • 맑음대구 23.2℃
  • 맑음울산 19.9℃
  • 구름많음광주 23.9℃
  • 맑음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1.6℃
  • 구름많음제주 23.3℃
  • 구름조금강화 21.2℃
  • 구름조금보은 22.0℃
  • 구름많음금산 22.6℃
  • 흐림강진군 22.9℃
  • 맑음경주시 20.0℃
  • 구름조금거제 22.1℃
기상청 제공

파주소방서, 골든타임 지키는‘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추진

URL복사

파주소방서(서장 김인겸)는 5일 화재·구급현장의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을 설치하고 11월부터 시범운영 예정이라고 밝혔다.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은 구급차나 소방차와 같은 긴급 차량이 교차로에서 정지하고 않고 우선적으로 통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화재·응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긴급차량이 신호대기로 지체되지 않고 신속히 목적지까지 도착하도록 지원하고, 교차로 내 긴급차량 교통사고를 방지하는데 목적이 있다.


 2019년 기준 재난현장까지의 경기도 평균 출동소요시간은 8분 40초인 반면, 파주시의 경우 9분 32초이다. 파주시의 경우 도·농복합지역으로 관할이 넓고 센터가 조밀하지 않아 출동거리가 멀고 농로 등 도로가 협소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파주소방서는 파주시 남북철도과와 협의하여 관내 상급 교통정체 교차로 2곳(와동교차로, 문산제일고 삼거리)에 우선 설치 후 11월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시범운영을 통해 효과가 클 경우 시스템 설치 교차로와 대상 차량을 점차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파주소방서 관계자는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을 우선 도입한 타 시도의 사례를 비추어 볼 때, 출동시간 5분이상 단축·출동 평균속도 188% 상승되는 등 큰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인겸 파주소방서장은 “화재현장은 6~8분 사이에 초기대응을 하지 않을 경우 대형 화재로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며 “시스템 도입 후 재난현장으로 빠른 접근으로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