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1℃
  • 맑음강릉 28.0℃
  • 서울 20.8℃
  • 구름많음대전 23.7℃
  • 맑음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4.3℃
  • 맑음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22.5℃
  • 맑음고창 21.3℃
  • 구름많음제주 20.8℃
  • 구름많음강화 17.0℃
  • 구름조금보은 22.2℃
  • 맑음금산 23.4℃
  • 구름조금강진군 22.8℃
  • 구름조금경주시 27.4℃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파주시, 누구나 도서관 회원가입 할 수 있어요

파주시는 도서관 회원가입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회원가입 절차를 개선했다고 14일 밝혔다.

 

 2014년 개인정보보호법 개정에 따라 공공도서관에서 회원증을 발급하기 위해서는 본인인증을 통한 홈페이지 회원가입이 필수다. 본인인증은 휴대폰과 아이핀(온라인상의 개인식별번호)으로 이루어지며 본인 명의 휴대폰이 없는 이용자는 회원가입이 쉽지 않았다.

 

 지난 1월에는 공공도서관에서 본인명의 휴대폰, 아이핀이 없는 이들도 가입을 할 수 있도록 해주세요라는 청와대 국민 청원이 진행됐으며 서울의 한 도서관에서 일한다는 사서가 올린 이 청원에는 3,593명의 국민이 동의했다.

 

 시는 코로나19로 인한 공공도서관 임시휴관 기간 동안 도서관 회원가입의 문턱을 낮추기 위해 비대면 회의를 통해 개인정보 수집이용 동의서를 개정하고 이용자가 도서관 방문 시 즉시 회원가입을 할 수 있도록 대면 본인확인 방법을 추가 도입했다.

 

 일부 서비스를 재개한 5월부터는 현행 본인인증 수단이 없는 이용자도 도서관에 방문해 신청서를 작성하고 신분증으로 본인 확인 후 회원증을 발급받을 수 있다. 주민등록증이 없는 미성년자도 청소년증, 학생증 등으로 본인임을 확인할 수 있도록 기준을 폭넓게 완화했다.

 

 이에 따른 개인정보파일 관리는 한층 더 강화한다. 시는 도서관별 개인정보 담당자를 지정하고 관리대장을 작성해 행안부 개인정보보호 종합지원시스템(intra.privacy.go.kr)에 공개하고 있다. 매년 1회 일제정비와 함께 보관기간이 지난 개인정보파일의 파기처리도 철저히 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윤명희 파주시 중앙도서관장은 공공도서관은 누구나 차별 없이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공간이 돼야 한다라며 코로나19 이후 세상에서는 디지털 기술에 대한 접근성이 떨어지는 소외 계층에 대한 대안을 더욱 절실히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영상





“미군 남편 추억 깃든 ‘리비교’와 함께 떠난 미군위안부” 사진은 미군 기지촌 여성이 1960년대 중반 임진강 리비교를 배경으로 찍은 모습이다. 1936년생인 이 사진 속 여성은 얼마 전 세상을 마감했다. 마을에서 깜둥이 엄마로 불린 이 할머니는 스물여섯 살에 미군클럽과 유흥주점이 즐비한 파평면 장마루촌에 들어왔다. 파평면 장파리는 영화 ‘장마루촌의 이발사’ 촬영 장소와 가수 조용필이 클럽에서 노래를 부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할머니는 매일 술 취한 미군이 득실대는 다방과 클럽에서 낮과 밤을 보냈다. 서쪽 하늘이 어둑해지기 시작하면 임진강 리비교로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리비교는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군이 군수물자 수송을 위해 1953년 7월 4일 건설했다. 임진강 너머 민간인통제구역 안에는 15개의 미군부대가 주둔하고 있었는데 저녁이면 일과를 마친 미군들이 미제물건을 어깨에 들쳐 메고 리비교로 쏟아져 나왔다. 이 때문에 전국에서 양키물건을 사려는 사람들과 미군병사를 꼬셔 술집으로 데리고 가려는 포주, 클럽 여성들이 뒤섞여 리비교는 매일 전쟁터 같았다. 할머니도 나중에 아이 아버지가 된 흑인 미군병사 ‘존슨’을 리비교 앞에서 만났다. 둘은 월셋방을 얻어 동거를 시작했다. 당시 유행했던 계약결혼이다. 그리고 1965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