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1.5℃
  • 흐림강릉 20.0℃
  • 구름조금서울 23.5℃
  • 맑음대전 24.2℃
  • 구름많음대구 22.6℃
  • 흐림울산 21.5℃
  • 구름많음광주 22.1℃
  • 구름많음부산 23.6℃
  • 구름많음고창 23.1℃
  • 흐림제주 21.4℃
  • 맑음강화 21.5℃
  • 맑음보은 22.6℃
  • 맑음금산 22.2℃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0.4℃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100세 앞둔 장마루 노인의 임진강 리비교 단상”

URL복사


한국전쟁 당시 임진강 리비교 초소 분대장이었던 98세 손진규 옹이 파주시의 임진강 리비교 철거에 대해 아쉬움을 나타냈다. 손 옹은 한국전쟁에 참전해 리비교가 건설되기 전 그 자리에 놓였던 부교와 곤돌라의 안전을 적으로부터 지켜내는 임무를 맡았다.

 

 리비교는 한국전쟁 시기인 1953년 준공됐다. 콘크리트 다리가 건설되기 전까지는 군사용 부교와 목재다리, 곤돌라 등을 통해 병력과 군수물자를 날랐다. 임시 교량은 장마철이 되면 모두 떠내려갔다.

 

 개성이 고향인 손진규 옹의 처갓집은 임진강 건너 진동면 하포리다. 한국전쟁과 함께 피란길에 오른 처갓집 식구들은 리비교가 놓이기 전 나룻배를 타고 임진강을 건넜다. 그리고 파평 장파리에 정착했다. 손 옹은 오랜 세월 민간인통제선이 된 처갓집 근처 논밭을 지금도 일구고 있다.

 

 “리비교를 고친다고 출입을 못 하게 해 10분이면 가는 길을 저 아래 전진교로 돌아가는 바람에 30분이나 더 걸리고 있어. 그래서 다리를 빨리 고쳤으면 좋겠는데, 요새 이야기를 들어보니까 리비교를 모두 걷어내고 새롭게 놓아야 한다는 거야.”

 

 손진규 옹은 리비교가 모두 철거된다는 소식에 흥분된 어조로 이렇게 말했다.

그 다리가 참 알고 보면 역사가 많은 다리야. 저 다리가 아무 써먹을 데 없는 고물이라도, 그래도 역사는 그런 게 아니야. 그동안 수많은 사람들이 건너 다녔고, 수많은 사람들이 죽은 게 그 다리야. 그걸 왜 헐어? 후세에 젊은 사람들이 거길 찾아가서 아, 이게 리비교구나 하면, 그게 역사야. 그러니까 그거를 헐지 말고 나의 선조가 어떻게 이 다리를 건넜고, 전쟁을 어떻게 생각했는지 그런 걸 기념으로 남겨야 하는데... 헐면 잘못이야.”라고 손사래를 쳤다.

 

 시민단체 대표 출신 정치인은 리비교의 문화재 보존에 대해 의회든 집행부든 주민 의견을 배제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라는 입장을 보였다. 이는 리비교 보존의 필요성은 알지만 리비교를 이용하는 농민들이 다리를 빨리 놓아 줄 것을 요구하고 있어 어쩔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한국전쟁 때 리비교를 지켰던 참전용사 손진규 옹은 리비교 통행 폐쇄로 바로 갈 수 있는 논밭을 멀리 돌아가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으면서도 저 다리가 아무 써먹을 데 없는 고물이라도 그대로 보존을 하는 것이 역사다.”라고 지적하는 것처럼, 주민의 의사를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다. 다시 말해 올바른 정치인은 정파적 이해관계를 떠나야 한다는 뜻이다.

 

 100세를 앞둔 손진규 옹은 말한다. ‘정치인은 항상 주민을 내세우지만 사실 주민은 안중에도 없다.’라고.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