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5.8℃
  • 맑음울산 8.4℃
  • 구름많음광주 6.1℃
  • 맑음부산 9.3℃
  • 구름많음고창 3.3℃
  • 구름조금제주 9.8℃
  • 구름조금강화 -0.1℃
  • 흐림보은 0.6℃
  • 맑음금산 1.8℃
  • 흐림강진군 6.5℃
  • 구름조금경주시 5.2℃
  • 맑음거제 6.1℃
기상청 제공

오늘의 영상

[영상에세이] 임진강 리비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다.

URL복사


한국전쟁 시기인 195211월 착공해 이듬해인 19537월에 준공된 임진강 리비교가 67년만인 20191031일 다리 상판을 모두 들어냈다. 이로써 전쟁물자 수송과 군사훈련, 그리고 영농출입을 위해 통행했던 전쟁의 상흔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10월의 마지막 날 임진강 안개가 상판을 드러낸 교각을 휘감는다.

리비교 공사는 애초 계획대로라면 몇 개의 교각을 보강하고 그 위에 상판을 얹으면 되는 비교적 간단한 공사였다. 교각을 살려 관광지를 조성하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그러나 최근 기초 안정성 기술자문위원회는 교각 콘크리트가 자갈과 분리돼 강바닥에 떠 있다며 다리를 새로 놓아야 한다고 결정했다. 첫 안전진단이 엉터리였음을 사실상 시인한 셈이다.

 

 리비교 보수공사는 민주당 박정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1만 원에 인수 받으면서 시작됐다. 일부 언론과 지지자들은 박정 의원이 경기도지사, 국방부 차관, 군 부대장 등을 만나 리비교를 1만 원에 넘겨받았다며 박정 의원의 정치력을 추켜세우기도 했다.

 

 이제 리비교의 역사적 실체는 사라졌다.

파주시는 2018928파주시 미래유산 보존 관리 및 활용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한국전쟁 시기 임진강에 건설된 7개의 다리 중 유일하게 남은 리비교는 당연히 이 조례에 의해 근현대 문화유산으로 지정돼야 할 대상이었다.

 

 그러나 해당 부서는 리비교가 근현대 문화유산의 중요한 가치가 있음을 인식하면서도 이를 외면했다. 리비교를 조례 제정과 함께 근현대 문화유산으로 지정했다면 리비교는 역사를 품은 다리로 보존되고, 필요한 다리는 그 옆에 새로 건설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리비교 보수 보강공사 사업비는 관광지 조성 24억 원을 포함 총 170억 원이다. 그리고 이제 교각을 철거하고 새로 놓는 추가 비용 50억 원을 합치면 220억 원이다. 공사기간도 앞으로 2년여 걸릴 것으로 보인다. 결국 돈은 돈대로 쏟아 붓고 리비교의 역사는 안개 속으로 사라지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민통선 출입영농을 하는 농민들은 아우성이다.

먼 곳을 돌아다녀야 하기 때문이다. 이 바람에 농사용 장비 기름값이 평소보다 서너 갑절 더 들게 됐다고 한다. 면세유를 늘려주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하소연도 있다. 파주시는 이런 내용을 주민에게 알리는 설명회를 계획하고 있다. 주민들은 이번 설명회에 국장이 아닌 시장이 직접 나오길 바라고 있다.

 

 이제 리비교는 아쉬움을 남기고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되었다.


오늘의영상





불날까 봐 CCTV 설치했다는 센터장... 파주시는 고발 검토 파주시가 민주시민교육센터 사무실 안에 설치된 CCTV가 직원 동의를 받지 않은 것뿐만 아니라 설치 이유 등 관련 규정 절차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아 조사 후 형사 고발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파주시는 최근 민주시민교육센터(센터장 박병수)에 공문을 보내 CCTV를 설치하게 된 이유 등 경위를 설명하라고 지시했다. 공문에는 직원 동의 여부, 설치 비용의 예산 전용 여부, 설치자 명의 등에 대한 답변을 요구했다. 박병수 센터장은 답변 공문에서 “성희롱 등 근거 확보와 화재 예방을 위해 CCTV를 설치했으며 설치는 아르바이트 직원 명의로 개설했고, 설치 비용은 민주시민교육센터 예산을 사용했다.”라고 밝혔다. 파주시는 이에 따라 “성희롱은 말이 녹취돼야 근거로 삼을 수 있는데 CCTV는 그런 기능이 없고 화재 예방 역시 스타디움 전체가 소방법 적용을 받아 완벽한 시설이 갖춰져 있는데 개별 사무실 CCTV가 어떤 기능을 할 수 있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라며 “공공장소에 대한 CCTV 설치 규정을 조사해 위법 사실이 밝혀지면 사법당국에 고발조치하겠다.”라는 방침을 밝혔다. 현재 파주시 스타디움에는 민주시민교육센터를 포함 31개 단체가 입주해 있으나 사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