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3℃
  • 구름많음강릉 14.7℃
  • 흐림서울 19.9℃
  • 흐림대전 18.4℃
  • 흐림대구 17.1℃
  • 흐림울산 16.3℃
  • 흐림광주 20.4℃
  • 구름많음부산 17.9℃
  • 구름많음고창 18.4℃
  • 구름조금제주 21.1℃
  • 구름많음강화 16.8℃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7.5℃
  • 구름조금강진군 19.2℃
  • 구름많음경주시 14.8℃
  • 구름조금거제 18.9℃
기상청 제공

행정

파주 양돈산업 붕괴, 특별재난지역 선포하라


농림축산식품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을 위해 파주의 모든 돼지를 수매 도축과 살처분하겠다며 양돈농가를 설득하고 있는 가운데 파주시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 5명이 성명을 내고 파주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줄 것을 정부 당국에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안명규, 최창호, 윤희정, 조인연, 이효숙 의원은 7정부가 지난 3일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을 막는다는 이유로 파주지역 안 모든 돼지를 살처분하는 특단의 조치를 발표했다. 그러나 이번 정부의 결정은 양돈농가들의 의견이 무시된 채 졸속으로 진행됐다. 아무리 긴급한 국가재난 상황일지라도 양돈농가의 생존이 걸려 있는 중요한 문제를 해당 농가와 협의 나 보상 대책도 없이 밀어붙이는 것은 파주의 양돈산업을 붕괴시키는 정책이다.”라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또 개성인삼축제, DMZ 관광 금지 등 지역경제와 직결된 행사가 모두 취소되고 있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장기화될 경우 파주 경제 전반에 심각한 타격이 예상돼 열악한 지방자치단체의 재정 형편으로는 국가적 재난에 대처하기 어려운 상황이다.”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양돈농가의 생활안정자금지원, 폐업 농가 영업권 보상 등의 대책을 마련할 수 있는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시급하다.”라고 밝혔다.


오늘의영상





따뜻하게 안아줘서 고마워요. 한국에서 혼혈로 태어나 미국 등 해외로 입양된 아메라시안(아시아 여성과 미군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인) 20여 명이 파주를 찾았다. 이들은 파주시의 안내로 DMZ와 출렁다리 등을 돌아보고 반환 미군부대 캠프 하우즈 안에 조성된 ‘엄마의 품’에서 그동안 가슴 속에 묻어뒀던 출생의 아픔과 이국의 삶을 털어놨다. 이들은 24일 탄현면 낙하리에 있는 장어전문점 ‘다온숲’이 마련한 고구마 밭에서 농사 체험을 했다. 고구마캐기는 전 파주시농업기술센터 양용복 소장이 맡았다. 캔 고구마는 밭에서 바로 굽거나 삶아서 먹었다. 특히 이들은 고구마 줄기 반찬에 관심이 커 파주시의회 안소희, 최창호 의원에게 껍질 벗기는 요령을 배우기도 했다. 김치 담그기 체험은 고구마캐기 다음날인 25일 파주시의 도움으로 수제맥주공장이 있는 다온숲 브루어리 정원에서 진행됐다. 혼혈인들은 맵지 않은 백김치 속을 배춧잎에 싸 서로 먹여주며 웃음을 나눴다. 이렇게 파주에 머무르는 동안 점심, 저녁식사는 다온숲과 메주꽃 음식점이 각각 제공했다. 이날 다온숲 정원에서 혼혈입양인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만든 건, 경기 안양에서 태어나 2주 만에 입양된, 흑인 혼혈인이 부른 일본군 위안부 김복동 할머니 추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