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8℃
  • 흐림강릉 12.4℃
  • 맑음서울 13.3℃
  • 구름조금대전 15.9℃
  • 구름많음대구 16.7℃
  • 흐림울산 16.5℃
  • 구름많음광주 15.8℃
  • 구름많음부산 16.8℃
  • 구름많음고창 15.1℃
  • 구름많음제주 18.5℃
  • 맑음강화 12.7℃
  • 구름많음보은 14.5℃
  • 흐림금산 13.6℃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6.3℃
  • 구름많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행정

“시의원들이 우리 등에 칼을 꽂은 겁니다.”


우리를 대변해달라고 뽑아 준 시의원들이 우리 등에 칼을 꽂을 수 있습니까? 평소 우리들 앞에서는 막 웃으면서 얘기하다가 돌아서서 진짜 칼을 꽂은 거죠.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굉장히 힘든 상황을 여태껏 버텨왔습니다. 어떻게 축산인들과 한마디 상의도 없이 파주의 모든 돼지를 살처분하자는 제안을 정부에 할 수 있습니까?”

 

 파평면 덕천리에서 양돈농장을 하는 대한한돈협회 파주시지부 이준석(48) 총무가 조금은 격앙된 상태로 인터뷰에 응했다. 파주시의회가 농림부에 파주의 모든 돼지를 살처분해 달라는 요청을 했기 때문이다.

 

 이 총무는 월롱면 용상골 출신이다. 중학교 때부터 아버지의 축산업을 도왔다.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에는 법원읍 오현리에서 양돈농장을 하다가 국방부의 무건리훈련장 조성 계획에 쫓겨나 현재의 덕천리로 옮겼다. 구제역 때 아버지가 세상을 떠났다. 농장을 물려받은 이 씨는 이를 악물고 농장을 키웠다.

 

 “정말 충격적입니다. 저만 그렇게 생각하는 게 아닙니다. 우리를 대변해야 할 시의원들이 어떻게 일방적으로 그런 결정을 할 수 있습니까? 아무리 바빠도 하루만 시간을 내어 우리 축산인과 얘기를 나누었다면 정부가 수매 도축을 하든, 살처분을 하든 어떤 합의점을 찾을 수 있었지 않았습니까? 마치 우리가 살처분을 반대해 돼지열병을 감염시키는 사람들처럼 돼 버린 것 아닙니까? 지금이라도 우리와 간담회를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오늘의영상





따뜻하게 안아줘서 고마워요. 한국에서 혼혈로 태어나 미국 등 해외로 입양된 아메라시안(아시아 여성과 미군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인) 20여 명이 파주를 찾았다. 이들은 파주시의 안내로 DMZ와 출렁다리 등을 돌아보고 반환 미군부대 캠프 하우즈 안에 조성된 ‘엄마의 품’에서 그동안 가슴 속에 묻어뒀던 출생의 아픔과 이국의 삶을 털어놨다. 이들은 24일 탄현면 낙하리에 있는 장어전문점 ‘다온숲’이 마련한 고구마 밭에서 농사 체험을 했다. 고구마캐기는 전 파주시농업기술센터 양용복 소장이 맡았다. 캔 고구마는 밭에서 바로 굽거나 삶아서 먹었다. 특히 이들은 고구마 줄기 반찬에 관심이 커 파주시의회 안소희, 최창호 의원에게 껍질 벗기는 요령을 배우기도 했다. 김치 담그기 체험은 고구마캐기 다음날인 25일 파주시의 도움으로 수제맥주공장이 있는 다온숲 브루어리 정원에서 진행됐다. 혼혈인들은 맵지 않은 백김치 속을 배춧잎에 싸 서로 먹여주며 웃음을 나눴다. 이렇게 파주에 머무르는 동안 점심, 저녁식사는 다온숲과 메주꽃 음식점이 각각 제공했다. 이날 다온숲 정원에서 혼혈입양인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만든 건, 경기 안양에서 태어나 2주 만에 입양된, 흑인 혼혈인이 부른 일본군 위안부 김복동 할머니 추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