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6℃
  • 흐림강릉 13.3℃
  • 맑음서울 14.7℃
  • 맑음대전 16.6℃
  • 흐림대구 17.8℃
  • 구름많음울산 17.8℃
  • 구름많음광주 15.5℃
  • 흐림부산 18.5℃
  • 흐림고창 13.5℃
  • 맑음제주 18.4℃
  • 맑음강화 13.3℃
  • 흐림보은 15.6℃
  • 구름조금금산 15.6℃
  • 흐림강진군 15.5℃
  • 흐림경주시 17.0℃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조리읍 행정복지센터 신축 설계공모 결과


파주시 민선7기의 역점추진 중인 공공건축물 고도화 사업 중 하나인 조리읍 행정복지센터 신축 설계공모 당선작이 확정됐다.

 

 올해 624일 시작한 조리읍 행정복지센터 신축 설계공모는 총 33개의 제출작품에 대해 진행됐으며 지난 918일 심사위원회의 공정한 심사를 거쳐 공동이행방식으로 참여한 케이엠 건축사사무소와 미니맥스 아키텍츠의 작품을 선정했다. 당선자는 기본 및 실시설계권을 부여 받고 차 순위 등 기타 입상작에게는 공모 보상비가 주어진다.

 

 이번 설계공모 심사는 기존의 방식과 다르게 장점에 포인트를 두고 심사하는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약 5시간 동안 토론과정을 거쳐 당선작 및 입상작을 선정했다. 당선작은 공공기관에서 공공성을 표현하는 방식에 대한 생각을 잘 읽을 수 있었고, 내부공간의 풍부함과 공간구성의 독창성 등을 훌륭하게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조리읍 행정복지센터는 당선업체(케이엠 건축사사무소, 미니맥스 아키텍츠)와 실시설계용역 계약을 체결해 약 9개월간 실시설계를 진행하고 2020년 하반기에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먼저 우수하고 실력 있는 건축사사무소의 많은 관심과 참여에 감사하다지역주민의 안식처와 다양한 형태의 사랑방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잘 지어보겠다고 말했다.


오늘의영상





따뜻하게 안아줘서 고마워요. 한국에서 혼혈로 태어나 미국 등 해외로 입양된 아메라시안(아시아 여성과 미군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인) 20여 명이 파주를 찾았다. 이들은 파주시의 안내로 DMZ와 출렁다리 등을 돌아보고 반환 미군부대 캠프 하우즈 안에 조성된 ‘엄마의 품’에서 그동안 가슴 속에 묻어뒀던 출생의 아픔과 이국의 삶을 털어놨다. 이들은 24일 탄현면 낙하리에 있는 장어전문점 ‘다온숲’이 마련한 고구마 밭에서 농사 체험을 했다. 고구마캐기는 전 파주시농업기술센터 양용복 소장이 맡았다. 캔 고구마는 밭에서 바로 굽거나 삶아서 먹었다. 특히 이들은 고구마 줄기 반찬에 관심이 커 파주시의회 안소희, 최창호 의원에게 껍질 벗기는 요령을 배우기도 했다. 김치 담그기 체험은 고구마캐기 다음날인 25일 파주시의 도움으로 수제맥주공장이 있는 다온숲 브루어리 정원에서 진행됐다. 혼혈인들은 맵지 않은 백김치 속을 배춧잎에 싸 서로 먹여주며 웃음을 나눴다. 이렇게 파주에 머무르는 동안 점심, 저녁식사는 다온숲과 메주꽃 음식점이 각각 제공했다. 이날 다온숲 정원에서 혼혈입양인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만든 건, 경기 안양에서 태어나 2주 만에 입양된, 흑인 혼혈인이 부른 일본군 위안부 김복동 할머니 추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