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0℃
  • 흐림강릉 13.4℃
  • 맑음서울 15.2℃
  • 흐림대전 17.1℃
  • 흐림대구 17.7℃
  • 흐림울산 17.9℃
  • 구름많음광주 15.3℃
  • 흐림부산 18.7℃
  • 흐림고창 12.8℃
  • 구름조금제주 19.1℃
  • 맑음강화 13.9℃
  • 흐림보은 16.6℃
  • 흐림금산 16.4℃
  • 구름조금강진군 14.9℃
  • 흐림경주시 17.0℃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행정

“똥통에 빠져 죽고 싶은 심정입니다.”



파주시의회가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파주의 모든 돼지를 살처분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한 것에 대해 양돈농가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축산인들의 의견을 전혀 들어보지도 않고 무조건 살처분을 제안하는 게 시의원들이 해야 할 일입니까? 정말 돼지 똥통에 빠져 죽고 싶은 심정입니다.” 조리읍 대원리에서 돼지 2,500여 마리를 키우고 있는 변병규(70) 씨가 5일 파주바른신문과의 인터뷰에 앞서 한 말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3일 파주시와 김포시의 사육 돼지 전량을 수매하고, 수매 대상이 아닌 돼지는 살처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파주시의회는 파주 관내 모든 돼지의 살처분을 정부에 건의해줄 것을 파주시에 제안했다.

 

 수매 도축과 예방적 살처분을 위한 동의서를 받는 과정에서 파주시 농장주들은 보상가의 현실화와 생계비 지원까지 이뤄져야 한다는 이유를 들며 반발하고 나섰다.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전 5일간 도매시장 평균 가격을 수매단가로 정했기 때문이다.

 

 변병규 농장주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으로 경락단가가 폭락해 살처분 또는 도축일 기준 경락단가 보상이 아닌 현실적인 보상가가 책정돼야 한다. 농가들의 생계 유지를 위해 재입식을 보장하고 재입식 기간이 길어질 것을 감안해 생계비 또한 반드시 지원해줘야 하며, 이러한 약속을 반드시 문서로 보장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현재 파주시 전체 63양돈농가(54149마리) 30농가(18869마리)만이 수매 도축과 예방적 살처분에 동의한 상황이다. 시는 나머지 33농가를 설득 중에 있으나 농장주들이 파주시 등 경기북부지역을 재난관리지역으로 선포하면 살처분에 응할 수 있다는 입장이어서 사실상 협조가 어려운 실정이다

 

 


오늘의영상





따뜻하게 안아줘서 고마워요. 한국에서 혼혈로 태어나 미국 등 해외로 입양된 아메라시안(아시아 여성과 미군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인) 20여 명이 파주를 찾았다. 이들은 파주시의 안내로 DMZ와 출렁다리 등을 돌아보고 반환 미군부대 캠프 하우즈 안에 조성된 ‘엄마의 품’에서 그동안 가슴 속에 묻어뒀던 출생의 아픔과 이국의 삶을 털어놨다. 이들은 24일 탄현면 낙하리에 있는 장어전문점 ‘다온숲’이 마련한 고구마 밭에서 농사 체험을 했다. 고구마캐기는 전 파주시농업기술센터 양용복 소장이 맡았다. 캔 고구마는 밭에서 바로 굽거나 삶아서 먹었다. 특히 이들은 고구마 줄기 반찬에 관심이 커 파주시의회 안소희, 최창호 의원에게 껍질 벗기는 요령을 배우기도 했다. 김치 담그기 체험은 고구마캐기 다음날인 25일 파주시의 도움으로 수제맥주공장이 있는 다온숲 브루어리 정원에서 진행됐다. 혼혈인들은 맵지 않은 백김치 속을 배춧잎에 싸 서로 먹여주며 웃음을 나눴다. 이렇게 파주에 머무르는 동안 점심, 저녁식사는 다온숲과 메주꽃 음식점이 각각 제공했다. 이날 다온숲 정원에서 혼혈입양인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만든 건, 경기 안양에서 태어나 2주 만에 입양된, 흑인 혼혈인이 부른 일본군 위안부 김복동 할머니 추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