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7.0℃
  • 박무서울 20.5℃
  • 구름많음대전 23.3℃
  • 구름조금대구 25.2℃
  • 구름조금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3.8℃
  • 구름조금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23.6℃
  • 박무제주 20.2℃
  • 흐림강화 18.5℃
  • 구름많음보은 23.1℃
  • 구름조금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1.2℃
  • 구름조금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행정

파주시의회 “모든 돼지 살처분” 축협 “사실상 반대”


파주시의회가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방법으로 현재 파주시에 남아 있는 돼지 모두를 예방적 차원에서 살처분하는 방안을 정부에 건의할 것을 파주시에 제안했다.

 

 파주시의회는 손배찬 의장 등 의원 전원이 참석한 의원총회에서 파주지역 91개 돼지농장 11317마리 중 54%59843마리가 돼지열병으로 살처분됐다. 이에 따라 방역과 살처분 비용이 점차 증가하고 있고, 경기남부와 충청이남 지역으로의 확산을 막기 위해 양돈농가와 협의해 예방적 살처분을 정부에 건의할 필요가 있다.”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에 대해 파주연천축협 이철호 조합장은 파주 돼지 11만 마리 중 6만 마리가 이미 살처분 돼 현재 남은 돼지는 45% 정도이다. 파주시의회는 강화군처럼 남은 돼지를 모두 수매 도축하여 청정화한 후 다시 양돈을 허가하려는 방침인 것 같다. 그러나 양돈농가 의견은 병에 걸리지도 않은 생명체의 살처분은 맞지 않다는 것이다. 그리고 수매도축과 폐업 시 생계보조비와 영업보상을 보장할 것인지 등 구체적인 대안이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 조합장은 또 축협의 입장은 어떤 희생과 노력을 기울이더라도 남은 돼지를 지켜낼 수만 있다면 그 길로 가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파주시의회와 파주시가 새로운 양돈산업 발전을 위한 수매도축 보상안과 생계지원비, 폐업 시 영업권 보상 등 구체적인 보상 계획과 정상화를 위한 지원안을 제시하면 축협은 파주시양돈협회 구성원과 농장대표기구에 이를 알려 협의에 나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파주시의회가 남은 돼지의 예방적 살처분을 정부에 건의해 줄 것을 요청해왔다. 그러나 이는 간단한 것이 아니다. 우선 축산인들의 협조가 절대적인데 영업 손실 보상 등 여러 가지 복잡한 문제들이 있다. 앞으로 양돈농가 간담회 등을 통해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지역에 대한 재난지역 선포를 요청하는 청원이 올라와 있다. 대한한돈협회 괴산군 홍용표 지부장은 청원 이유에 대해 경기북부지역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해 양돈농가의 걱정이 많다. 돼지열병은 전 세계적으로 100년의 세월을 노력했음에도 백신이나 치료약이 연구 중에 있다는 얘기만 있다. 끝이 보이질 않는 기나긴 사태를 언제까지 불안과 걱정으로 지켜봐야 하는지 답답하다. 돼지고기는 전 세계적 먹거리에 있어서 쌀 다음으로 많이 소비된다. 그만큼 한돈산업은 중요하다. 따라서 경기북부를 재난지역으로 선포하여 주길 바란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오늘의영상





“미군 남편 추억 깃든 ‘리비교’와 함께 떠난 미군위안부” 사진은 미군 기지촌 여성이 1960년대 중반 임진강 리비교를 배경으로 찍은 모습이다. 1936년생인 이 사진 속 여성은 얼마 전 세상을 마감했다. 마을에서 깜둥이 엄마로 불린 이 할머니는 스물여섯 살에 미군클럽과 유흥주점이 즐비한 파평면 장마루촌에 들어왔다. 파평면 장파리는 영화 ‘장마루촌의 이발사’ 촬영 장소와 가수 조용필이 클럽에서 노래를 부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할머니는 매일 술 취한 미군이 득실대는 다방과 클럽에서 낮과 밤을 보냈다. 서쪽 하늘이 어둑해지기 시작하면 임진강 리비교로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리비교는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군이 군수물자 수송을 위해 1953년 7월 4일 건설했다. 임진강 너머 민간인통제구역 안에는 15개의 미군부대가 주둔하고 있었는데 저녁이면 일과를 마친 미군들이 미제물건을 어깨에 들쳐 메고 리비교로 쏟아져 나왔다. 이 때문에 전국에서 양키물건을 사려는 사람들과 미군병사를 꼬셔 술집으로 데리고 가려는 포주, 클럽 여성들이 뒤섞여 리비교는 매일 전쟁터 같았다. 할머니도 나중에 아이 아버지가 된 흑인 미군병사 ‘존슨’을 리비교 앞에서 만났다. 둘은 월셋방을 얻어 동거를 시작했다. 당시 유행했던 계약결혼이다. 그리고 1965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