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18.0℃
  • 맑음서울 18.0℃
  • 구름조금대전 15.8℃
  • 맑음대구 14.9℃
  • 맑음울산 14.1℃
  • 맑음광주 17.8℃
  • 맑음부산 17.2℃
  • 맑음고창 14.1℃
  • 구름많음제주 18.4℃
  • 맑음강화 15.1℃
  • 맑음보은 12.2℃
  • 맑음금산 12.4℃
  • 맑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1.7℃
  • 맑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행정

돼지열병 방역 최선을 다했지만...


밤낮을 가리지 않고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막는 데 최선을 다했던 파주시에 또 다시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4일 적성면 자장리 김 아무개 씨 농장에 대해 정밀검사를 벌인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어미돼지 200마리를 포함 2,300여 두를 기르고 있는 이 농장은 23일 어미돼지 세 마리가 유산 증상을 보이자 파주시에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를 했다. 17일 교하 연다산동 농장에서 최초 발생한 이후 일 주일만이다.

 

 그러나 이 농장은 어미돼지가 폐사하기 불과 하루 전인 22일 예찰 혈청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파주시 돼지농장은 총 91곳에 돼지 110,317두로, 지난 17일 교하 연다산동 2,369, 18일 법원 동문리 1,051, 파평 마산리 1,507, 24일 확진 판정을 받은 적성 자장리 2,273두가 모두 살처분 됐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