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5.8℃
  • 흐림강릉 25.6℃
  • 흐림서울 28.7℃
  • 구름조금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27.6℃
  • 구름조금울산 24.7℃
  • 흐림광주 26.5℃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5.2℃
  • 구름많음제주 26.9℃
  • 흐림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5.1℃
  • 구름조금금산 25.0℃
  • 구름조금강진군 23.9℃
  • 구름조금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시장사람들] 파주의 마지막 세공사

보곡은방이 보곡금방으로 이름을 바꿨다. 일제강점기 시계방으로 시작한 금촌사거리 근방의 보곡은방에는 금은을 녹여 반지와 목걸이 등 예물을 만들던 세공사 김연배(65) 씨가 있었다. 그런 그가 지금은 세공사를 그만두고 노래방을 운영하고 있다.


 

 세공사 김 씨는 충남 논산에서 중학교를 졸업한 후 서울에서 세공 기술을 배워 보곡은방에서 일을 하게 됐다. 창업자 이응준(102) 할아버지에 이어 대물림한 아들과도 함께해 온 사실상 보곡은방의 산증인이다.


 

 보곡은방에 들어서면 시계 진열장 사이로 작은 골방이 눈에 띈다. 이곳이 파주에서 하나뿐이었다는, 금은 보석을 세공하는 작업실이다. 두꺼운 원목으로 짜여져 가무잡잡한 손때가 묻어나는 세공 작업대 위에는 금을 녹이는 장치와 수십여 개의 작은 세공 도구들이 잘 정돈되어 있다. 작업대 아래에는 금반지를 늘리거나 모양새를 다듬을 때 쓰는 통나무 작업대가 지난 세월을 보여 주고 있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