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4.1℃
  • 흐림강릉 19.9℃
  • 구름많음서울 24.5℃
  • 구름많음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5.4℃
  • 구름많음울산 18.7℃
  • 흐림광주 22.3℃
  • 흐림부산 19.1℃
  • 흐림고창 20.1℃
  • 박무제주 20.4℃
  • 구름많음강화 22.1℃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4.0℃
  • 구름많음강진군 22.6℃
  • 구름많음경주시 22.2℃
  • 구름많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중앙도서관,‘그림책, 작가의 방’운영


파주시 중앙도서관은 오는 726일까지 어린이자료실에서 그림책, 작가의 방코너를 운영한다.

 

 이번 전시는 지난 5월 막을 내린 ‘2019 파주출판도시 어린이책잔치‘WITH CHILDREN 프로젝트와 연계해 진행된다. 도서축제에서 만났던 그림책작가 20인의 대표도서 컬렉션과 원화전시를 지역 도서관에서 다시 만난다.

 

 ‘그림책, 작가의 방에서는 볼로냐 라가치상 오페라 프리마 부문 우수작품(2017), 네이버 그라폴리오·와우책예술센터 그림책 챌린지 당선작(2017), 볼로냐 한국대표그림책 선정작(2019) 등 국·내외에서 인정받은 20인의 그림책으로 꾸며졌다. 대표도서 원화 전시와 함께 작가에게 편지쓰기 그림책 읽고 이벤트 참여하기 포토존 사서선생님과 책 읽기(매주 목요일 오후 5/사전 문의)가 진행된다.

 

 김리라 작가(미술 시간 마술 시간), 김명석 작가(따뜻한 나라의 북극곰), 안소민 작가(1분이면...)의 전시를 시작으로 2주씩 릴레이 형식의 그림책, 작가의 방이 색다르게 운영될 예정이다. ‘그림책, 작가의 방은 공공도서관뿐만 아니라 관내 작은도서관도 함께 전시를 운영하며 각 도서관의 특성에 따라 개성 있는 콘텐츠를 담을 계획이다.

 

 윤명희 파주시 중앙도서관장은 그림책은 일상을 담는 예술이라고 표현된다최근 그림책을 어린이문학 중 하나로 여기기보다는 독립된 장르로 주목하고 있는 만큼 많은 시민이 그림책작가와 작품에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늘의영상





김순덕 “난 시민의 건강만 생각할 겁니다.” “최종환 시장님의 파주시 보건정책을 잘 보좌하겠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조직의 단합된 힘이 필요합니다. 우선 흩어져 있는 마음을 하나로 모을 수 있는 소통과 화해의 보건 조직으로 만들겠습니다.” 개방형 파주시보건소장에 합격한 김순덕(58) 건강증진과장의 소감이다. 파주시보건소(소장 김규일)는 그동안 보건소장을 중심으로 서로 편이 만들어지는 등 불협화음이 끊이지 않았다. 실제 전 현직 사무관은 “보건소장의 직원 편애가 아주 심해 조직이 불안정한 상태였다. 신임 소장이 이를 잘 파악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오는 6월 퇴직하는 김규일 소장은 보건소 구내식당에 7년간 급식비를 내지 않고 이용해오다가 언론에 적발되는 등 문제를 일으켰다. 김 소장은 그동안 밀린 급식비를 매월 18만 원씩 정년퇴직 때까지 갚아오고 있다. 1984년 11월 파주시 보건직에 임용된 김순덕 보건소장 합격자가 이끌 파주시보건소 현재 직원은 총 170명이다. 김 합격자는 “나를 두고 김규일 보건소장의 ‘라인’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난 누구의 사람이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김규일 소장님과 가깝거나 가깝지 않은 직원을 차별할 일이 없습니다. 저는 시민의 건강만 생각할 겁니다.”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