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5.2℃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5.1℃
  • 맑음울산 6.5℃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7.2℃
  • 맑음고창 2.0℃
  • 맑음제주 11.0℃
  • 맑음강화 1.0℃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5.1℃
  • 맑음거제 4.7℃
기상청 제공

선거

문재인 대통령이 파주시장에 출마했을까요?

URL복사



언론협동조합 파주바른신문은 다큐멘터리 사진집단 현장사진연구소와 공동으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의 모습을 담아 포토에세이라는 이름으로 보도한다. 그 첫 번째 주제로 후보들의 펼침막을 취재했다.

 

 내걸렸다.

선거캠프 건물에 두 사나이의 주먹 쥔 사진이 나란히 걸렸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박용수 파주시장 예비후보의 모습이다.

 

 저 사진은 언제 찍은 걸까?

연출된 것 같은 저 사진은 어떻게 찍게 되었을까?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과 박용수 후보는 어떤 관계일까?

 

 박용수 후보에게 물었다.

답이 왔다.

20143월께 국회의원회관에서 찍었다고 한다.

박 후보는 당시 촬영된 4컷의 사진과 문재인 대통령 후보 조직특보 임명장을 보내왔다.

 

 현장사진연구소가 사진의 배경과 피사체를 꼼꼼히 살펴봤다.

배경은 사진관의 배경지처럼 단색이다.

박 후보 외에 다른 사람들도 똑같은 배경, 똑같은 포즈로 찍었을 가능성이 짙다.

아마도 경기도의원 선거를 앞두고 찍은 것 같다.

 

 사진 4컷의 포즈가 재미있다.

두 사람 다 양복 차림에 주먹을 불끈 쥔 모습으로, 다시 양손을 맞잡은 자세로 찍었다. 그리고 양복저고리를 벗고 손바닥을 펴 팔을 앞으로 내밀어 찍었다. 누군가 계속 자세를 주문했거나 아니면 자동 연출이 짐작된다. 나머지 한 컷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와이셔츠 차림으로 서 있고, 박 후보는 푸른색 점퍼로 갈아입은 모습이다.

 

 이렇게 찍은 사진이 선거운동 펼침막에 내걸렸다.

파주 시민들은 박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 후보의 조직특보 역할을 하며 이 사진을 찍었을 것으로 생각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박용수 후보가 조직특보 임명장을 받은 때는 2017421일이고, 사진을 찍은 시기는 20143월이다.

 

 다른 사람의 힘을 빌려 정치를 하려는 게 아쉽다.

대통령 사진 그 자리에 파주 사람이 서 있는 그런 모습을 보고 싶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