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30.6℃
  • 구름많음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31.6℃
  • 구름많음대전 30.5℃
  • 맑음대구 32.1℃
  • 맑음울산 27.6℃
  • 구름조금광주 30.9℃
  • 구름조금부산 27.7℃
  • 구름조금고창 29.3℃
  • 구름많음제주 26.2℃
  • 구름많음강화 27.8℃
  • 구름많음보은 29.3℃
  • 구름많음금산 30.5℃
  • 구름많음강진군 29.5℃
  • 맑음경주시 34.0℃
  • 맑음거제 29.5℃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거점시설은 우리의 무덤이 될 겁니다.”

파주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위원장 목진혁)는 7일 오전 파주시 복지정책국의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한 거점시설(시민문화공간) 조성 사업과 관련 연풍리 현지를 방문해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했다.

 파주시 여성가족과 전종고 팀장은 “집결지 폐쇄 이후 거점시설을 시민문화공간과 시민교육장, 소규모 전시공간으로 7월 말까지 리모델링을 해 오는 8월 문을 열겠다.”라고 감사위원들에게 보고했다. 파주시의 거점시설은 1999년 10월 준공된  대지면적 236㎡, 건축면적 370㎡의 3층 건물로 파주시가 4억 원을 들여 매입했다. 거점시설 총 예산은 6억5천만 원으로, 리모델링 비용이 2억5천만 원이다.



 자치행정위 위원들은 파주시가 매입한 건물 안으로 들어가 성매매 공간으로 사용됐던 방과 복도 등의 시설을 확인하는 등 거점시설이 파주시의 폐쇄 정책에 꼭 필요한 것인지, 집결지 중앙에 위치한 시민문화공간이 리모델링 과정에서 집결지 사람들과 또다른 마찰로 인한 안전문제는 없는지 등을 점검했다.

 최유각 감사위원은 “파주시가 이곳 집결지 사람들과 대화 창구를 열어놓고 있는가? 정기적인 시간을 갖고 있지 않은 것 아닌가?”라며 소통의 부재를 지적했다. 이에 여성가족과 전종고 팀장은 “대화를 하려면 대화의 목적이 있어야 하는데 지금까지 유예기간을 달라거나 여행길 걷기를 하지 말라는 등의 요구이기 때문에 더 이상 대화를 할 수 없다.”라며 사실상 대화 의지가 없을을 내비쳤다.



 전종고 팀장은 감사위원들에게 “집결지 사람들과 소통이 아주 없는 것이 아니다. 최근 파주시 김영수 정책실장이 면담을 가졌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감사위원들로부터 발언권을 얻은 한우리부녀회 이계순 회장은 “우리는 그동안 김경일 시장에게 대화를 수없이 요청했다. 그럼에도 파주시는 물리력을 동원하는 거점시설을 마을 한복판에 세우겠다고 한다. 그리고 면담을 하려면 공식적인 통로로 제안을 해야지 술자리의 비선을 내세워 면담하는 것은 보여주기식 소통일 뿐이다. 특히 우리들의 삶을 파괴하고 인권을 침해하는 거점시설은 우리의 무덤이 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파주바른신문은 전종고 팀장이 김영수 정책실장의 집결지 면담 사실을 공개함에 따라 5월 22일 김영수 정책실장에게 대추벌 성매매집결지 건축주, 업주, 종사자 대표 등과 면담한 내용에 대해 사실확인을 요청했다.

 질문 내용은 “건축주의 ‘파주시가 집결지에 1종(룸살롱)을 허가해주면 성매매집결지도 없어지고, 우리도 먹고 살고 좋은 것 아닌가?’라는 제안에 ‘그거 좋은 대안이다’라고 말한 사실이 있는지, 최근 성매매집결지 관계자와 술자리를 한 사실과 술자리에 가게 된 경위, 그 자리에서 ‘집결지 폐쇄를 1년 유예해 주면 되겠는가?’라고 언급한 사실이 있는지” 여부이다.







오늘의영상





“연풍리 도시재생투어 엉터리 해설… 파주시 사과” 파주시가 도시재생사업의 사례를 소개하고 지역의 인지도와 호감도를 제고한다는 취지로 진행하고 있는 파주시 원도심 투어 ‘바퀴달린 도시재생’ 프로그램이 엉터리 해설과 안내로 이 지역의 역사와 정체성을 왜곡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파주시는 2024년 파주시 원도심 프로그램인 바퀴달린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파주읍 연풍길투어 참가자 28명을 모집해 1960년대 미군 기지촌이었던 연풍리 용주골투어를 5월 18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해설사는 연풍리가 본래 고유의 지명이고 용주골은 미군이 주둔할 당시 붙여진 이름이며, 숙박업소인 연풍장은 집창촌 여성들의 숙소로 현재는 나이든 노인이 운영하고 있으며, 집창촌 여성들이 도망가지 못하도록 연풍장 창문을 쇠창살로 막아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설사의 이같은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된다. 용주골은 파주읍 반룡산 기슭에 용지굴(박쥐굴), 용지못, 용지사 등의 미래문화유산이 분포돼 있으며, 용짓골이 용주골로 불리게 된 것이라는 내용이 파주시지 등 여러 자료에 나타나 있다. 특히 용지굴은 굴 안에 작은 연못이 있고 박쥐가 많이 살고 있어 동네 아이들이 거의 매일 찾아가는 놀이터였다는 게 이 지역 주민들의 증언이다. 연풍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