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0.1℃
  • 구름조금강릉 27.3℃
  • 구름많음서울 31.9℃
  • 구름많음대전 31.5℃
  • 구름많음대구 33.0℃
  • 구름조금울산 28.1℃
  • 구름많음광주 30.0℃
  • 구름조금부산 27.6℃
  • 구름많음고창 29.8℃
  • 구름많음제주 29.8℃
  • 구름많음강화 27.4℃
  • 구름많음보은 29.8℃
  • 구름많음금산 30.4℃
  • 구름조금강진군 29.8℃
  • 구름조금경주시 34.7℃
  • 구름조금거제 29.3℃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전쟁터 같았던 성매매집결지의 하루

대추벌 성매매집결지 골목에 사이렌 소리가 울려퍼지자 거점시설 건물 밖에서 행정사무감사 중이던 파주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 소속 시의원들이 일제히 고개를 돌려 소리나는 쪽을 바라본다. 잠시 후 골목 곳곳에서 시위복 차림의 성노동자들이 용수철처럼 튀어나와 거점시설 리모델링을 저지하기 위해 세운 망루 아래로 모였다.




 그리고 행정사무감사장 옆을 파주시의 행정대집행 용역 덤프차량이 요란한 엔진 소리를 내며 천천히 굴러가고, 경찰 수십여 명의 발자국 소리, 큼지막한 ‘공무수행’을 등에 붙인 철거용역원의 갈짓자 걸음이 긴장감을 높인다.




 대추벌 성매매집결지의 사이렌 소리는 이제 일상이 됐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성노동자 모임 자작나무회 대표 별이대장이 빨간색 메가폰을 들고 골목골목을 누비며 비상 사이렌을 울렸으나 6월 7일 이날은 자작나무회 회원 두 명이 오토바이를 타고 휴대용 확성기로 골목을 누비며 긴급 사이렌을 울렸다.




 이날은 또 파주시가 거점시설로 사용하기 위해 매입한 건물에서 생활했던 성노동자가 집결지를 찾아왔다. 그동안 몸이 아파 병원 치료를 받는 바람에 자신이 사용했던 짐을 옮기지 못해 뒤늦게 찾으러 왔지만 파주시가 대형 펼침막을 건물에 빙 둘러 쳐놓아 출입문이 막혀 어쩔 수 없이 되돌아오곤 했다. 그런데 행정사무감사로 문이 열렸다는 동료의 연락을 받고 달려와 짐을 옮기려다 파주시 여성가족과 주무관이 법적 문제 운운하는 바람에 발만 동동 굴러야 하는 안타까운 모습도 보였다.






 파주시의원들이 행정사무감사를 마치고 돌아가자 파주시의 불법건축물에 대한 행정대집행이 시작됐다. 성노동자와 철거용역이 뒤엉켰다. 파주여성민우회 출신 윤숙희 여성 활동가 등은 파주시가 성매매집결지 사람들 대부분이 여성인 줄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남성 용역들을 보냈다며 현장을 지휘하고 있는 담당 공무원에게 항의했다.




 김경일 파주시장이 자신의 선거 공약에도 없던 대추벌 성매매집결지 폐쇄 선언을 한 지 벌써 18개월이 됐다. 당황했던 집결지 사람들도 조직화 됐다. 자작나무회는 현재 성노동자가 114명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다른 지역으로 떠났던 성노동자들이 최근 동료들과 함께  다시 대추벌로 돌아오고 있다고 한다.  2023년 초 올해 안에 집결지를 폐쇄하겠다던 김경일 시장의 호언은 이제 장기전으로 들어가고 있다.









오늘의영상





“연풍리 도시재생투어 엉터리 해설… 파주시 사과” 파주시가 도시재생사업의 사례를 소개하고 지역의 인지도와 호감도를 제고한다는 취지로 진행하고 있는 파주시 원도심 투어 ‘바퀴달린 도시재생’ 프로그램이 엉터리 해설과 안내로 이 지역의 역사와 정체성을 왜곡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파주시는 2024년 파주시 원도심 프로그램인 바퀴달린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파주읍 연풍길투어 참가자 28명을 모집해 1960년대 미군 기지촌이었던 연풍리 용주골투어를 5월 18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해설사는 연풍리가 본래 고유의 지명이고 용주골은 미군이 주둔할 당시 붙여진 이름이며, 숙박업소인 연풍장은 집창촌 여성들의 숙소로 현재는 나이든 노인이 운영하고 있으며, 집창촌 여성들이 도망가지 못하도록 연풍장 창문을 쇠창살로 막아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설사의 이같은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된다. 용주골은 파주읍 반룡산 기슭에 용지굴(박쥐굴), 용지못, 용지사 등의 미래문화유산이 분포돼 있으며, 용짓골이 용주골로 불리게 된 것이라는 내용이 파주시지 등 여러 자료에 나타나 있다. 특히 용지굴은 굴 안에 작은 연못이 있고 박쥐가 많이 살고 있어 동네 아이들이 거의 매일 찾아가는 놀이터였다는 게 이 지역 주민들의 증언이다. 연풍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