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7.0℃
  • 맑음강릉 26.0℃
  • 구름조금서울 28.7℃
  • 구름조금대전 27.6℃
  • 맑음대구 29.2℃
  • 연무울산 28.9℃
  • 구름조금광주 27.6℃
  • 연무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7.0℃
  • 구름조금제주 26.3℃
  • 구름조금강화 26.4℃
  • 구름조금보은 26.7℃
  • 구름조금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7.3℃
  • 맑음경주시 30.2℃
  • 맑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최창호 의원 “미군부대 물탱크를 해외입양인 추모 타워로…”

파주시의회 최창호 의원이 14일 제2차 본회의에 김경일 파주시장을 출석시켜 봉일천 반환 미군부대 캠프하우즈에 있는 물탱크를 해외입양인 추모 타워로 조성할 것을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제안했다. 



 최 의원은 제안서에서 “저는 해외입양인들과 관련된 자료 수집차 지난 4월 12일부터 16일까지 미국 시카고 노스웨스턴대학이 주최한 해외입양인 70년 역사에 대한 컨퍼런스에 다녀왔습니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미국, 프랑스, 독일, 덴마크, 네덜란드 등 5개국에서 300여 명의 해외입양인이 참가했습니다. 이때 입양인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이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자신들의 뿌리와 정체성을 찾는 것이라고 느꼈습니다.”라고 소개한 뒤 해외입양인을 추모하는 ‘메모리얼 타워’ 조성 취지를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저는 이번 컨퍼런스에서 해외입양인들을 대상으로 조리읍 ‘캠프하우즈 근린공원 조성 사업과 엄마품동산’ 추진 과정에 대하여 설명하였습니다. 이때 해외입양인들은 ‘엄마품동산’에 대하여 질문과 제안을 하는 등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이번 컨퍼런스에 참석한 모든 해외입양인들은 ‘엄마품동산’을 고향이라 여기며 해외입양인들의 성지로 생각한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또한 그들은 모국 방문 시 파주시와 연고가 없더라도 대한민국에서 유일한 해외입양인 주제공원인 엄마품동산을 필수 코스로 방문해야 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따라서 ‘캠프하우즈 근린공원’ 개발사업을 ‘엄마품동산’과 연계하여 많은 해외입양인들이 방문하는 필수 코스가 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해외입양인들은 ‘엄마품동산’과 ‘캠프하우즈 근린공원’에 해외입양에 대한 역사적 사실들의 전시와 함께 그들의 자취를 남기고 싶어합니다.
 



 이에 저는 ‘캠프하우즈 근린공원’ 개발과 관련하여 한 가지 제안을 드리고자 합니다. ‘캠프하우즈 근린공원’ 내에는 미군들이 사용하던 물탱크가 있습니다. 이 물탱크는 높이 24m, 직경 8m, 용량 1,400톤으로 옛모습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파주시가 특별히 활용할 계획이 없다면 이 물탱크에 해외입양 후 돌아가신 분들의 간단한 이력을 적은 명패를 부착해 해외입양인들의 ‘메모리얼 타워(World Adoptee Memorial Tower)’로 만들자고 제안합니다. 해외입양인들에게 죽어서라도 그리운 어머니의 나라 모국의 품에 안겼다는 안도감을 줄 수 있을 것입니다. 



 저는 이렇게 하면 해외입양인들과 그 가족들의 방문과 재방문이 이어질 것으로 봅니다. 미군반환 공여지 캠프하우즈 근린공원 조성 사업은 2018년 12월 24일 이재명 민주당대표께서 경기도지사로 재직할 당시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18, 경기 First’ 정책공모에서 파주시는 ‘평화와 평등이 공존하는 경기 평평한 마을 조성사업’을 신청하여 대상 을 차지해 100억 원을 지원받은 사업입니다. 이때 파주시는 ’엄마품동산과 연계하여 경기 서북부를 대표하는 평화랜드마크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하였습니다. 따라서 캠프하우즈 근린공원 조성 사업의 취지에 맞게 파주시에서 저의 제안을 심사숙고하여 정책에 반영해 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오늘의영상





“연풍리 도시재생투어 엉터리 해설… 파주시 사과” 파주시가 도시재생사업의 사례를 소개하고 지역의 인지도와 호감도를 제고한다는 취지로 진행하고 있는 파주시 원도심 투어 ‘바퀴달린 도시재생’ 프로그램이 엉터리 해설과 안내로 이 지역의 역사와 정체성을 왜곡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파주시는 2024년 파주시 원도심 프로그램인 바퀴달린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파주읍 연풍길투어 참가자 28명을 모집해 1960년대 미군 기지촌이었던 연풍리 용주골투어를 5월 18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해설사는 연풍리가 본래 고유의 지명이고 용주골은 미군이 주둔할 당시 붙여진 이름이며, 숙박업소인 연풍장은 집창촌 여성들의 숙소로 현재는 나이든 노인이 운영하고 있으며, 집창촌 여성들이 도망가지 못하도록 연풍장 창문을 쇠창살로 막아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설사의 이같은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된다. 용주골은 파주읍 반룡산 기슭에 용지굴(박쥐굴), 용지못, 용지사 등의 미래문화유산이 분포돼 있으며, 용짓골이 용주골로 불리게 된 것이라는 내용이 파주시지 등 여러 자료에 나타나 있다. 특히 용지굴은 굴 안에 작은 연못이 있고 박쥐가 많이 살고 있어 동네 아이들이 거의 매일 찾아가는 놀이터였다는 게 이 지역 주민들의 증언이다. 연풍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