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7.3℃
  • 구름많음강릉 6.9℃
  • 흐림서울 7.1℃
  • 흐림대전 6.9℃
  • 맑음대구 6.8℃
  • 구름조금울산 8.4℃
  • 맑음광주 8.8℃
  • 맑음부산 11.1℃
  • 맑음고창 9.3℃
  • 흐림제주 11.3℃
  • 흐림강화 6.5℃
  • 흐림보은 6.0℃
  • 흐림금산 5.6℃
  • 구름조금강진군 10.5℃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파주시 운정5동, 해오름마을 14단지 경로당 개소

파주시 운정5동은 6일 해오름마을 14단지 경로당(청암로 82)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경로당 회원 50여 명을 비롯해, 양성원 운정5동장, 박세영 대한노인회 파주시지회장, 이봉소 운정5동 분회장, 박은주·최창호 시의원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해오름마을 14단지는 총 20개동 1,745세대이며, 해오름마을 14단지 경로당은 연면적 282.71규모로, 남녀 어르신 공간과 각종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는 거실, 주방, 화장실 등 어르신들을 위한 쾌적하고 편안한 여가공간으로 만들어져 있다.

 

 이기수 해오름마을 14단지 경로당 회장은 많은 분의 도움으로 경로당 조성을 마쳤다라며, “어르신들의 안락한 쉼터가 마련되어 기쁘고, 앞으로 미래 세대와 소통하며 지낼 수 있는 활기찬 경로당을 만들겠다라고 전했다.

 

 이봉소 운정5동 분회장은 힘찬 출발은 우리에게 용기를 전해 준다라며, “이제 걸음마를 막 뗀 해오름마을 14단지 경로당 개소식에 뜨거운 박수를 보내며, 어르신들의 삶의 지혜를 주변 사람들과 공유하는 행복한 시간이 계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성원 운정5동장은 해오름마을 14단지 경로당이 아파트 내 어르신들의 놀이와 휴식 공간으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며, 경로당이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불편 사항을 살피는 등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오늘의영상





파주시 작업차량 출입금지 팻말 세운 농민... 감시카메라 설치 반대도 파주읍 연풍리 주민이 김경일 파주시장의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한 작업차량 출입을 통제하는 출입금지 팻말을 자신의 농경지 입구에 세웠다. 또한 연풍리 주민들과 술이홀여성인권센터 자문위원들이 돈을 걷어 인권센터 건물에 감시카메라 설치를 반대하는 대형 펼침막을 내걸었다. 지난해에는 파주읍장이 대추벌 집결지 불빛을 차단하는 갈곡천 제방 가림막을 철거하려고 하자 87명의 주민들이 탄원서에 연명을 해 제출하는 등 파주시의 성매매집결지 폐쇄 정책에 항의하는 해당 지역주민들의 모습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연풍리 주민들과 술이홀여성인권센터 자문위원들은 12일 오후 인권센터에 모여 ‘여성인권 탄압하는 감시카메라 설치 중단하라’라는 10미터의 대형 펼침막을 2층 건물에 내걸었다. 자문위원들은 “파주시의 성매매집결지 안 감시카메라 설치는 정책 수행의 실효성보다 여성인권이 침해되는 중대한 문제다. 사실상 성매매집결지 형성에 국가가 주도적 역할을한 만큼 해결 방법도 긴 시간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주민들도 “70년이나 된 대추벌(집결지)을 파주시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것은 해결 방법이 아닌 것 같다. 역사가 오래된 만큼 집결지 사람들의 생존권 대책을 내놓고 대화로 풀어나가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