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5.1℃
  • 흐림강릉 2.2℃
  • 서울 5.3℃
  • 대전 6.0℃
  • 대구 6.0℃
  • 울산 6.3℃
  • 광주 8.3℃
  • 흐림부산 8.1℃
  • 흐림고창 5.4℃
  • 흐림제주 13.7℃
  • 흐림강화 4.7℃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6.1℃
  • 흐림강진군 9.6℃
  • 흐림경주시 6.3℃
  • 흐림거제 8.9℃
기상청 제공

파주보건소, 생활습관 개선으로 근로자의 심뇌혈관질환 예방 힘써

파주보건소는 3050세대를 대상으로 근로자 생활습관 개선 프로그램참여자를 모집한다.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2022년 주요 사망원인 2위는 10만 명당 152.3명인 심뇌혈관질환이라고 한다. , 심뇌혈관질환은 생활 습관 개선으로 예방이 가능한 질환이다.

 

 이에 파주보건소는 ‘30대 건강을 50년 동안이라는 표어를 내걸고 3월부터 엘지(LG)이노텍과 함께 근로자 생활습관 개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해당 프로그램은 신체활동 증진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금연 상담 근골격계질환 예방관리 우울증 예방·관리 등 다양한 내용으로 구성됐다. 운동 프로그램의 경우, 종료 후에도 꾸준히 신체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걷기 앱을 활용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건강목표 달성자에게는 운동 도구 5이 증정된다.

 

 엘지(LG) 이노텍에서도 사내에 관련 홍보물과 건강정보 자료를 비치해 근로자의 프로그램 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다.

 

 2월 중 참여자를 모집할 계획으로, 신청 등 자세한 사항은 문산보건과 건강관리팀(031-940-5608)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한상 문산보건과장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식습관, 신체활동, 흡연 등이 개선되어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올 하반기에는 해당 프로그램 참여 대상을 산업단지 근로자로 확대해 건강한 생활을 실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늘의영상





파주시 작업차량 출입금지 팻말 세운 농민... 감시카메라 설치 반대도 파주읍 연풍리 주민이 김경일 파주시장의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한 작업차량 출입을 통제하는 출입금지 팻말을 자신의 농경지 입구에 세웠다. 또한 연풍리 주민들과 술이홀여성인권센터 자문위원들이 돈을 걷어 인권센터 건물에 감시카메라 설치를 반대하는 대형 펼침막을 내걸었다. 지난해에는 파주읍장이 대추벌 집결지 불빛을 차단하는 갈곡천 제방 가림막을 철거하려고 하자 87명의 주민들이 탄원서에 연명을 해 제출하는 등 파주시의 성매매집결지 폐쇄 정책에 항의하는 해당 지역주민들의 모습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연풍리 주민들과 술이홀여성인권센터 자문위원들은 12일 오후 인권센터에 모여 ‘여성인권 탄압하는 감시카메라 설치 중단하라’라는 10미터의 대형 펼침막을 2층 건물에 내걸었다. 자문위원들은 “파주시의 성매매집결지 안 감시카메라 설치는 정책 수행의 실효성보다 여성인권이 침해되는 중대한 문제다. 사실상 성매매집결지 형성에 국가가 주도적 역할을한 만큼 해결 방법도 긴 시간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주민들도 “70년이나 된 대추벌(집결지)을 파주시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것은 해결 방법이 아닌 것 같다. 역사가 오래된 만큼 집결지 사람들의 생존권 대책을 내놓고 대화로 풀어나가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