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0.3℃
  • 흐림강릉 1.7℃
  • 박무서울 3.7℃
  • 흐림대전 5.0℃
  • 흐림대구 3.5℃
  • 흐림울산 4.9℃
  • 흐림광주 7.1℃
  • 흐림부산 7.5℃
  • 흐림고창 4.9℃
  • 제주 8.9℃
  • 구름많음강화 0.7℃
  • 흐림보은 2.4℃
  • 흐림금산 1.9℃
  • 흐림강진군 7.8℃
  • 흐림경주시 1.9℃
  • 흐림거제 7.5℃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②여전히 성업중인 ‘미아리 텍사스’를 가다

“갑자기가 아니고 성매매 집결지가 남아 있는 곳이 여기(대추벌), 여기밖에 없어요.” 김경일 파주시장이 2023년 초 파주읍 연풍리의 대추벌 성매매 집결지를 방문해 종사자들에게 한 말이다. 이날 집결지 사람들은 김 시장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반박했다. 파주바른신문은 양쪽 주장에 대한 진실을 가리기 위해 전주시 선화촌에 이어 ‘미아리 텍사스’를 취재했다. 
 
 취재진은 2023년 마지막날인 31일 저녁 서울 성북구 하월곡동 성매매 집결지 속칭 ‘미아리 텍사스’를 찾았다. ‘미아리 텍사스’는 현대백화점 미아점 8차선 도로를 건너 길음동 방향으로 약 300미터 지점에 있다. 사방의 좁은 골목 입구에는 미성년자 출입금지 팻말과 함께 커튼형 가림막이 쳐 있었다. 



 골목은 사람 얼굴을 제대로 알아보지 못할 정도로 어두컴컴했다. 이곳은 파주 대추벌 집결지 유리방과는 달리 가정집처럼 모두 문이 닫혀 있고 가로등 불빛 아래 월급 마담들이 책상 하나 들어갈 정도의 빨간 비닐 천막에 열풍기를 하나 놓고 지나가는 남자들에게 고개를 빼꼼히 내밀어 호객 행위를 하고 있었다. 이렇게 활동하는 마담은 30여 명에 달했다. 
 
 1960년대부터 만들어진 ‘미아리 텍사스’는 2001년 김강자 종암경찰서장이 성매매와의 전쟁을 선포하며 사실상 문을 닫았다는 게 사회적 인식이었다. 김경일 파주시장도 이러한 소문을 바탕으로 대추벌을 방문한 자리에서 ‘전국적으로 유일하게 대추벌 성매매 집결지만 하나 남아 있다.’며 폐쇄 당위성을 주장한 것으로 보인다.
 
 취재진은 ‘미아리 텍사스’ 정화위원회 사무실에서 유 아무개 회장을 만났다. 유 회장은 “미아리 텍사스는 그동안 한번도 문을 닫은 적이 없다. 김강자 서장이 단속을 벌인 것은 이곳을 폐쇄할 목적이 아니라 인신매매와 미성년자 고용 등을 처벌하기 위한 것이었다. 그러나 현재 이 지역에 대한 재개발 사업이 대대적으로 진행되고 있어 2024년 12월께는 모두 떠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미아리 텍사스’는 최근 재개발이 확정돼 106개 업소 중 일부가 이주하고 80여 업소 200여 명의 종사자가 영업 중에 있다. 이곳이 도시환경정비구역으로 지정된 건 2009년이다. 이후 15년간 지지부진하던 재개발이 급물살을 탄 건 주변 지역의 상권이 쇠락했기 때문이라는 게 ‘미아리 텍사스’ 정화위원회 김 아무개 총무의 설명이다.
 
 2000년 전후 한때 업소 200여 곳에 성매매 여성이 3000여 명에 이를 정도였던 ‘미아리 텍사스’는 오피스텔과 마사지방 등 온라인, 모바일을 매개로 한 성매매가 늘면서 차츰 규모가 줄었다고 한다. 현재 서울의 성매매 집결지는 미아리와 영등포 두 곳뿐이다. 
 
 재개발이 표류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성매매 업주와 건물주들이 보상비를 받고 나가는 것보다 이곳에서 장사를 하는 게 목돈을 만질 수 있는 더 큰 기회였기 때문이다. 그래서 재개발을 반대했지만 인터넷과 모바일 영업이 활성화되면서 장사가 잘 안 되자 찬성으로 돌아섰다.



 미아리 텍사스 정화위원회 김 아무개 총무는 “재개발조합은 성매매 업주들과 보상금 협의를 계속하고 있지만 아직 딱 결정된 게 없다. 대충 3000~4000만 원 선에서 얘기가 되고 있는데, 문제는 업주들과는 영업보상 차원에서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만 여성 종사자들에 대한 보상 계획은 없다는 것이다. 재개발조합이 종사자들까지 보상을 해주려면 결국 조합원들에게 사업비를 더 걷어야 하는데 어떤 조합원이 그렇게 하겠는가? 그러나 종사자들의 시위로 사업에 차질이 생긴다면 약간의 보상도 고려할 수밖에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현재 하월곡동 성매매 여성들은 지난 11월부터 성북구청 앞에서 매일 1인 시위를 하며 이주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그러나 재개발조합 측은 ‘여성 종사자를 채용한 업주들이 알아서 해야 할 일’이라며 완강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성매매 종사자들은 미아리가 없어지면 수유리 노래방으로 가거나 원주 집결지로 갈 수밖에 없다고 한다. 그리고 젊은 여성들은 오피스텔이나 룸살롱 등으로 옮겨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아리 텍사스가 사라지는 자리에는 47층 10개동, 2244세대의 아파트 단지가 들어선다. 현재 집결지 안에는 성매매 업소뿐만 아니라 일반 주택들도 있는데, 방 세칸 집이 보증금 500만~1000만 원에 월세 30만~60만 원 선이다. 그러나 성매매 업소가 내는 월세는 150만~200만 원 정도다. 
 
 결국 미아리 텍사스촌은 경찰의 단속과 행정력을 총동원해 정비사업에 나섰지만 폐쇄되지 않았고, 건축주와 업주 등이 재개발에 합의하면서 하월곡동 성매매의 역사는 끝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파주시 연풍리 성매매 집결지의 경우 2017년부터 재개발이 시작됐음에도 김경일 시장은 행정대집행 등 강제 철거를 서두르고 있어 파주시가 집결지 페쇄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경일 시장이 성매매 여성과 논쟁을 벌인 “전국에서 성매매 집결지가 남아 있는 곳이 여기(대추벌)뿐이다.”라는 주장에 대해 입장 표명이 필요해 보인다. 




오늘의영상





파주시 작업차량 출입금지 팻말 세운 농민... 감시카메라 설치 반대도 파주읍 연풍리 주민이 김경일 파주시장의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한 작업차량 출입을 통제하는 출입금지 팻말을 자신의 농경지 입구에 세웠다. 또한 연풍리 주민들과 술이홀여성인권센터 자문위원들이 돈을 걷어 인권센터 건물에 감시카메라 설치를 반대하는 대형 펼침막을 내걸었다. 지난해에는 파주읍장이 대추벌 집결지 불빛을 차단하는 갈곡천 제방 가림막을 철거하려고 하자 87명의 주민들이 탄원서에 연명을 해 제출하는 등 파주시의 성매매집결지 폐쇄 정책에 항의하는 해당 지역주민들의 모습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연풍리 주민들과 술이홀여성인권센터 자문위원들은 12일 오후 인권센터에 모여 ‘여성인권 탄압하는 감시카메라 설치 중단하라’라는 10미터의 대형 펼침막을 2층 건물에 내걸었다. 자문위원들은 “파주시의 성매매집결지 안 감시카메라 설치는 정책 수행의 실효성보다 여성인권이 침해되는 중대한 문제다. 사실상 성매매집결지 형성에 국가가 주도적 역할을한 만큼 해결 방법도 긴 시간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주민들도 “70년이나 된 대추벌(집결지)을 파주시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것은 해결 방법이 아닌 것 같다. 역사가 오래된 만큼 집결지 사람들의 생존권 대책을 내놓고 대화로 풀어나가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