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9.5℃
  • 구름많음강릉 8.7℃
  • 흐림서울 9.7℃
  • 흐림대전 10.4℃
  • 흐림대구 9.9℃
  • 흐림울산 9.5℃
  • 구름조금광주 14.5℃
  • 구름많음부산 12.0℃
  • 구름많음고창 13.0℃
  • 흐림제주 12.9℃
  • 흐림강화 8.5℃
  • 흐림보은 9.8℃
  • 구름많음금산 10.4℃
  • 구름조금강진군 13.1℃
  • 흐림경주시 11.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대책위 “성매매집결지 안 거점시설은 최악의 상황 불러올 것”

대추벌 성매매집결지 폐쇄 반대 대책위는 파주시가 집결지 안에 설치하려는 거점시설은 파주시가 집결지 사람들과의 마찰을 유도해 폐쇄의 빌미로 삼으려는 것이라며 이를 그대로 강행할 경우 안전사고 등 최악의 상황이 촉발될 것이라며 이를 우려하는 펼침막을 연풍리 곳곳에 내걸었다. 
 
 대책위가 내건 펼침막에는 ‘집결지 안 건물 매입 결사반대. 성매매집결지 건물 5억 원에 매입하면 재개발구역 조합원의 꿈과 희망 물거품된다. 재개발 역행하는 거점시설 계획 취소하라! 김경일은 재개발사업 망하게 하는 집결지 건물 매입 중단하고 안전사고 촉발하는 거점시설 계획 즉각 중단하라!’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파주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도 복지정책국 새해 예산 심사에서 파주시가 집결지 내 건물을 매입해 공무원과 시민, 여성단체 등이 상주하는 거점시설로 만들겠다는 계획에 대해 재개발이 어려워진다는 점과 안전사고 우려 등에 대해 집중적인 질문을 쏟아냈다. 
 
 최유각 의원은 “굳이 집결지 안에 거점시설을 설치해 그곳 사람들과 마찰을 가져야 할 일이 있는가. 진짜 거점시설이 필요하다면 집결지 바깥쪽을 검토하는 게 좋겠다. 그리고 재개발구역 안에 있는 건물은 100% 철거가 돼야 착공을 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나중에 활용도 할 수 없는 거점시설 건물을 파주시가 매입하는 것은 예산낭비다.”라며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다. 



 이진아 의원도 “집결지 안에 있는 건물을 사들여 거점시설로 활용하려면 사전에 구체적인 계획이 있어야 한다. 이를 테면 상담사를 몇 명으로 할 건지, 인건비는 또 얼마의 예산이 필요한지, 그리고 기존에 운영하고 있는 ‘여성인권센터 쉬고’가 들어갈 건지 등 사전에 전체적인 매뉴얼이 있어야 하는데 무조건 건물부터 매입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라며 운영 계획을 지적했다. 
 
 이익선 의원은 “집결지 안의 건물을 매입해 거점시설로 활용하자는 결론에 도달한 그 배경이 궁금하다. 김경일 시장의 의지인가? 아니면 이런 사업을 수행하기 위해서 공무원이나 관련 단체가 출입하는 데 불편함을 느껴서 그런 것인가.”라고 따져물었다. 



 파주시 복지정책국 이승욱 국장은 “거점시설 조성을 시작하게 된 사유는 전주시가 성매매집결지 선미촌을 해체하면서 성매매 업소 건물을 매입해 거점시설로 이용한 사례가 있었기 때문이다. 저희가 또 집결지 인근에 거점시설이 없어 사무실에서 왔다갔다 해야 하는 등 업무 추진에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다. 그리고 성매수자 차단을 위한 교육, 홍보 장소로 활용하기 위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파주시가 매입해 거점시설로 활용하려는 건물은 신관 중앙에 위치해 있어 성매매집결지 사람들이 이를 수용하기는 매우 어려울 것으로 보여 파주시가 강행할 경우 절대불가 방침을 세워놓고 있는 대책위와의 마찰로 인명피해 등 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된다. 
 




오늘의영상





파주시 작업차량 출입금지 팻말 세운 농민... 감시카메라 설치 반대도 파주읍 연풍리 주민이 김경일 파주시장의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한 작업차량 출입을 통제하는 출입금지 팻말을 자신의 농경지 입구에 세웠다. 또한 연풍리 주민들과 술이홀여성인권센터 자문위원들이 돈을 걷어 인권센터 건물에 감시카메라 설치를 반대하는 대형 펼침막을 내걸었다. 지난해에는 파주읍장이 대추벌 집결지 불빛을 차단하는 갈곡천 제방 가림막을 철거하려고 하자 87명의 주민들이 탄원서에 연명을 해 제출하는 등 파주시의 성매매집결지 폐쇄 정책에 항의하는 해당 지역주민들의 모습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연풍리 주민들과 술이홀여성인권센터 자문위원들은 12일 오후 인권센터에 모여 ‘여성인권 탄압하는 감시카메라 설치 중단하라’라는 10미터의 대형 펼침막을 2층 건물에 내걸었다. 자문위원들은 “파주시의 성매매집결지 안 감시카메라 설치는 정책 수행의 실효성보다 여성인권이 침해되는 중대한 문제다. 사실상 성매매집결지 형성에 국가가 주도적 역할을한 만큼 해결 방법도 긴 시간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주민들도 “70년이나 된 대추벌(집결지)을 파주시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것은 해결 방법이 아닌 것 같다. 역사가 오래된 만큼 집결지 사람들의 생존권 대책을 내놓고 대화로 풀어나가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