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짤막사진] 김경일 시장님, 꽃다발 받은 기분이 어떤가요?

임진강 리비교 통행이 금지된 지 7년 만인 지난 11월 7일 정식 개통됐다. 리비교 앞에서 개통식이 열렸다. 이 자리에 장파리 주민 등 민통지역 안에서 농사를 짓는 농민과 내빈이 참여했다. 주민 대표가 김경일 시장에게 리비교를 새로 건설해줘서 고맙다며 꽃다발을 전달했다.

 농민들은 리비교 통행금지가 무려 7년이나 걸릴 줄 몰랐다. 처음에 파주시가 다리 상판만 보강하면 된다고 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길어봐야 2~3년을 예상했다. 그런데 리비교 공사는 전혀 언급되지 않았던 교각 불량으로 이어졌다. 이후 리비교는 이런저런 구실로 우물통만 남겨 둔 채 모두 철거됐다. 



 전문가와 파주시의회에서는 리비교 보존을 강력히 주문했다. 70년 된 리비교를 헐지 말고 한국전쟁의 아픔과 평화의 소중함을 돌아볼 수 있도록 역사체험과 관광지 조성을 제안했다. 그리고 그 리비교 옆에 새로운 다리를 놓아 차량이 통행할 수 있게 하면 공사기간도 단축되고 관광지로 발전할 수 있다며 파주시를 설득했다.

 그러나 파주시는 군사보호구역의 군부대 동의가 어렵다며 새 다리 건설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결국 농민들은 전진교와 연천지역으로 트랙터 등 농업용 장비를 끌고 돌아가야 하는 영농생활을 7년이나 감수했다. 이 바람에 연료비는 헛농사를 지을 만큼 상승했다. 그러니 이날 개통식을 주민들이 얼마나 애타게 기다렸을지 쉽게 짐작할 수 있다.



 꽃다발을 받은 김경일 시장은 어떤 마음이었을까? 으레 행사장 앞자리를 차지하는 이들이 당연히 받아야 할 권리라고 생각하지는 않았을 것 같다. 주민들에게 7년이라는 긴 시간의 고통을 안겨준 것에 미안한 마음이 조금이라도 있었다면 말이다. 오히려 꽃다발은 시민의 수장이 7년이라는 긴 시간을 기다려준 농민들에게 그동안의 미안한 마음을 담아 전해야 하는 것은 아닐까? 리비교 개통식은 그런 자리가 되어야 하지 않았을까?




오늘의영상





대추벌 성매매집결지 사람들 단체 투표… 파주시 사전투표율 26.72% 제22대 국회의원 파주시 사전투표율이 전국 투표율 31.3%보다 크게 낮은 26.72%로 집계됐다. 중앙선관위 최종 집계에 따르면 파주시 선거인 수 41만9603명 가운데 11만2,138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사전선거 마지막 날인 6일 파주읍행정복지센터 2층에 마련된 투표소에는 대추벌 성매매집결지에서 온 20여 명이 줄을 지어 차례를 기다렸다. 이들은 성매매집결지 사무실에 모여 ‘김경일 시장이 집결지에는 파주시민이 한 명도 없다고 공개적으로 말했는데 우리가 파주시민임을 보여주자’며 함께 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일 시장은 지난해 7월 14일 문산 프리마루체에서 개최된 파주시축산단체협의회장 이취임식에서 “여기(연풍리 성매매집결지)를 정비하지 않고 어떻게 균형발전을 얘기할 수 있습니까? 파주시민들이 거기(성매매집결지) 이용하는 사람 있습니까? 거기 종사하는 사람들 파주사람 있습니까? 거기 포주가 파주사람 있습니까? 전적으로 파주가 피해를 엄청나게 보고 있습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파주시가 잠정 집계한 읍면동별 사전투표율을 보면 선거인 수가 가장 적은 장단면이 선거인 수 659명 가운데 327명이 투표해 49,62%로 가장 높았다. 운정2동은 선거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