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6.1℃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6.4℃
  • 맑음대구 6.8℃
  • 맑음울산 7.8℃
  • 구름많음광주 6.4℃
  • 맑음부산 9.0℃
  • 구름많음고창 6.5℃
  • 구름많음제주 10.3℃
  • 구름조금강화 1.9℃
  • 맑음보은 4.8℃
  • 구름많음금산 4.8℃
  • 구름많음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7.3℃
  • 구름조금거제 9.0℃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혼혈인 육상선수 파주시청 코치 임용


문산 선유리에서 흑인 미군병사와 한국여성 사이에서 태어난 장예은 육상선수가 2일 파주시청 육상부 코치에 임용됐다. 장 코치는 그동안 무릎 부상으로 선수생활을 접고 유통회사 현장 사원으로 일을 해왔다.

 

 장예은 코치는 1987년 문산 선유리 미군부대 캠프 펠렘에서 근무하는 미국 펜실베이니아 출신 콜린스(Collins. 66) 하사와 어머니 장서현(64) 씨 사이에서 태어났다. 어린시절 또래 아이들보다 체격이 좋은 장 코치는 일찍이 육상선수로 발탁됐으나 농구선수로 전향해 2006년 우리은행 농구단에 입단했다.

 

 그러나 2008년 다시 육상으로 종목을 바꿔 김포시청과 화성시청 육상부 소속 선수를 거쳐 2017년에는 인천 남동구청 육상부 소속으로 활동하면서 제13회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국가대표를 비롯 제14회 전국실업육상경기선수권대회 여자 400m1,600m 계주에서 우승하고, 65회 전국실업육상경기선수권대회 여자 400m1,600m 우승, KBS배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 800m에서 우승하는 등 다수의 수상 경력과 함께 전문 스포츠 지도자 2급 자격을 갖고 있다.

 

 현재 장예은 어머니는 무릎 관절통이 심해 거동을 잘 못하고 있는 상태로, 그동안 장 코치가 유통업체 일을 하며 사실상 가장 역할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영상





[캠프하우즈] “주한미군 기지촌 여성 살해... 꽃상여 메고 부대 진입” 파주시가 반환 미군기지인 캠프하우즈를 과거와 현재, 미래를 연결하는 평화공간으로 조성한다. 언론협동조합 파주바른신문은 오랜 기간 파주 미군 기지촌을 기록해 온 현장사진연구소와 공동으로 캠프하우즈를 둘러싼 지역사회를 들여다본다. 그 첫 번째로 1968년 가을 조리읍 봉일천4리에서 흑인 미군병사에 의해 살해된 열아홉 살 미군위안부 사건을 당시 이를 목격한 주민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재구성한다. “한 50년 됐나? 잘 기억은 안 나지만 저 위, 공릉 가는 길 그쪽 이층집에서 흑인 미군병사가 열아홉 살이나 됐을까 싶은 그 양색시를 목에 끈을 매 창문 밖으로 끌어내 죽인 거야. 그때 봉일천 삼화병원 의사가 저 소나무 아래에서 해부(사체 검안)를 했었지.” 조리읍 봉일천4리 이재춘(96) 할아버지의 기억이다. 할아버지가 기억하고 있는 살해 현장은 2층집이었다. 1층은 미군 홀이었고 2층은 기지촌 여성들의 숙소인 이른바 ‘벌집’이었다. 흑인병사는 술을 마신 후 2층에서 한국 여성과 잠을 잤다. 그리고 이른 아침, 벌집 창문에서 울음소리가 터져 나왔다. 곧이어 넓적한 허리띠처럼 생긴 끈에 목을 매단 여성이 창문 밖으로 내던져졌다. 흑인병사는 발버둥치는 여성의 목줄을 당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