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6℃
  • 흐림강릉 23.9℃
  • 구름많음서울 26.0℃
  • 대전 22.5℃
  • 대구 20.3℃
  • 울산 20.9℃
  • 흐림광주 21.1℃
  • 부산 22.0℃
  • 흐림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4.9℃
  • 흐림강화 24.1℃
  • 맑음보은 20.4℃
  • 흐림금산 19.9℃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19.7℃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혼혈인 육상선수 파주시청 코치 임용


문산 선유리에서 흑인 미군병사와 한국여성 사이에서 태어난 장예은 육상선수가 2일 파주시청 육상부 코치에 임용됐다. 장 코치는 그동안 무릎 부상으로 선수생활을 접고 유통회사 현장 사원으로 일을 해왔다.

 

 장예은 코치는 1987년 문산 선유리 미군부대 캠프 펠렘에서 근무하는 미국 펜실베이니아 출신 콜린스(Collins. 66) 하사와 어머니 장서현(64) 씨 사이에서 태어났다. 어린시절 또래 아이들보다 체격이 좋은 장 코치는 일찍이 육상선수로 발탁됐으나 농구선수로 전향해 2006년 우리은행 농구단에 입단했다.

 

 그러나 2008년 다시 육상으로 종목을 바꿔 김포시청과 화성시청 육상부 소속 선수를 거쳐 2017년에는 인천 남동구청 육상부 소속으로 활동하면서 제13회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국가대표를 비롯 제14회 전국실업육상경기선수권대회 여자 400m1,600m 계주에서 우승하고, 65회 전국실업육상경기선수권대회 여자 400m1,600m 우승, KBS배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 800m에서 우승하는 등 다수의 수상 경력과 함께 전문 스포츠 지도자 2급 자격을 갖고 있다.

 

 현재 장예은 어머니는 무릎 관절통이 심해 거동을 잘 못하고 있는 상태로, 그동안 장 코치가 유통업체 일을 하며 사실상 가장 역할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