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9.2℃
  • 구름많음강릉 18.9℃
  • 흐림서울 22.3℃
  • 흐림대전 22.1℃
  • 박무대구 19.4℃
  • 구름많음울산 17.8℃
  • 구름많음광주 21.8℃
  • 구름많음부산 20.2℃
  • 흐림고창 23.0℃
  • 구름조금제주 23.7℃
  • 흐림강화 20.4℃
  • 구름많음보은 17.4℃
  • 구름많음금산 18.2℃
  • 구름많음강진군 21.7℃
  • 구름많음경주시 16.4℃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사회

백신 접종 세 시간 전 도착… “그래야 먼저 맞지”

URL복사

일요일인 25일 파주시 코로나19 화이자 백신 첫 접종자는 조리읍 봉일천4리 이응천(80) 어르신이다. 어르신은 아침 6시 접종센터에 도착했다. 천막 대기실 의자를 맨 앞으로 끌어당겨 자리 굳히기에 들어갔다. 접종센터가 9시부터 한 시간 단위로 주는 번호 목걸이를 빨리 받기 위해서다.



 이응천 어르신은 “너무 빨리 나오신 것 아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어차피 맞을 거면 빨리 맞아야지 집에 있으면 뭐 하냐?”라며 그냥 웃으신다. 어르신은 소싯적 파평면 장파리 미군클럽 ‘블루문 홀’에서 힘쓰는(?) 일을 했다. 문산 선유리에서는 미군 위안부 사진을 찍어주는 일을 했고, 봉일천 ‘캠프 하우즈’에서는 수영장 코치를 할 정도로 강단 있는 체력이다.



 이응천 어르신은 “방송에서 백신을 맞지 않는 사람들이 꽤 있다는 뉴스를 봤는데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 백신을 맞아야 남에게 피해를 안 주는데 그냥 자기 생각만 하는 것 같다. 괜히 주책없는 늙은이 소리 듣는 것보다 빨리 맞는 게 서로에게 좋다.”라며 적극적인 백신 접종을 권유했다.


 파주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는 “어르신들이 아침 일찍 나오셔서 기다리는데 너무 빨리 나오시면 저희도 미안한 마음에 일을 서두르게 되는 만큼 정해진 시간에 오셨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일요일은 오전까지만 접종한다.





오늘의영상





임진강 리비교 폐쇄 5년… 주민들, 참담한 심정 파주시의회 도시산업위원회(위원장 이용욱)가 8일 오전 임진강 리비교 건설 현장을 찾아 행정사무감사를 벌였다. 위원들은 파평면 장파리 주민으로부터 애로사항을 듣고 리비교의 조속한 개통을 파주시와 현장 관계자에게 주문했다. 리비교 현장에 나온 파평면 장파리 김영민 이장은 “리비교 건설 공사가 2016년 시작된 지 한 5년 정도 돼 가는데요, 사실 파평에는 북방 영농을 하는 사람들이 꽤 많습니다. 그런데 리비교 공사가 늦어지면서 ‘전진교’와 ‘장남교’ 쪽으로 건너다녀야 하는 불편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차량이 있는 농민들은 그나마 다행인데, 경운기나 자전거, 오토바이에 의존해 농사를 짓는 분들은 교통사고 위험에 연세도 많으셔서 정말 애로사항이 아주 큽니다.”라고 호소했다. 김 이장은 또 “여러 가지 우여곡절 때문에 리비교 공사가 많이 지연돼 마을 이장인 저로서는 참담한 심정입니다. 앞으로라도 빨리 리비교가 준공돼 우리 주민들이 원활하게 북방 영농을 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도시산업위원회는 작업용 바지선이 지난해 떠내려가 현재 초평도에 걸려 있는 것에 우려를 나타내며 파주시와 건설사에 대책을 촉구했다. 최창호 의원은 “통일대교 길이가 900m에 교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