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7.5℃
  • 맑음서울 4.0℃
  • 맑음대전 5.6℃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7.7℃
  • 맑음광주 7.4℃
  • 맑음부산 9.4℃
  • 구름많음고창 5.9℃
  • 구름조금제주 9.3℃
  • 맑음강화 3.6℃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6.0℃
  • 구름많음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 옛 파주군청 모습입니다

URL복사


한국전쟁과 함께 문산에서 금촌으로 피란한 파주군청 모습이다. 50년 전 파주시 상주 인구는 191,971명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3,643명 더 많았다. 이는 최대 규모의 미군 기지촌이 파주에 형성돼 미군 위안부 등 종사자가 전국에서 몰려들었기 때문으로 추산된다.

 

 1968년 파주군청 공무원은 정규직이 245, 임시직 133명이었다. 이중 군청 직원은 군수를 포함 122명으로 각각 국가직 56, 지방직 56명이었으며, 임진면 등 11개 면 단위 공무원은 모두 지방직으로 임명됐다.

 

 당시 파주군청 행정기구는 감사실과 문화공보실을 비롯 내무과, 재무과, 식산과, 농림과, 건설과 등 5개 과와 보건소, 지도소가 있었으며, 고등농민학원, 파주여자기술양성원, 도서관, 성병관리소 등으로 편성됐다.

 

 20198월 말 현재 파주시 인구는 465,280명이며, 공무원은 정무직 1명과 별정직 3명 등 1,460명으로 이중 남성은 787, 여성은 673명이다. 현재 파주시청 청사는 1976년 건립됐다.


오늘의영상





불날까 봐 CCTV 설치했다는 센터장... 파주시는 고발 검토 파주시가 민주시민교육센터 사무실 안에 설치된 CCTV가 직원 동의를 받지 않은 것뿐만 아니라 설치 이유 등 관련 규정 절차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아 조사 후 형사 고발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파주시는 최근 민주시민교육센터(센터장 박병수)에 공문을 보내 CCTV를 설치하게 된 이유 등 경위를 설명하라고 지시했다. 공문에는 직원 동의 여부, 설치 비용의 예산 전용 여부, 설치자 명의 등에 대한 답변을 요구했다. 박병수 센터장은 답변 공문에서 “성희롱 등 근거 확보와 화재 예방을 위해 CCTV를 설치했으며 설치는 아르바이트 직원 명의로 개설했고, 설치 비용은 민주시민교육센터 예산을 사용했다.”라고 밝혔다. 파주시는 이에 따라 “성희롱은 말이 녹취돼야 근거로 삼을 수 있는데 CCTV는 그런 기능이 없고 화재 예방 역시 스타디움 전체가 소방법 적용을 받아 완벽한 시설이 갖춰져 있는데 개별 사무실 CCTV가 어떤 기능을 할 수 있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라며 “공공장소에 대한 CCTV 설치 규정을 조사해 위법 사실이 밝혀지면 사법당국에 고발조치하겠다.”라는 방침을 밝혔다. 현재 파주시 스타디움에는 민주시민교육센터를 포함 31개 단체가 입주해 있으나 사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