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3.6℃
  • 흐림강릉 11.7℃
  • 구름많음서울 14.4℃
  • 흐림대전 14.9℃
  • 흐림대구 14.2℃
  • 흐림울산 10.5℃
  • 구름많음광주 13.9℃
  • 흐림부산 11.1℃
  • 구름많음고창 12.6℃
  • 흐림제주 12.1℃
  • 구름많음강화 11.8℃
  • 흐림보은 13.9℃
  • 구름많음금산 13.8℃
  • 구름많음강진군 13.6℃
  • 흐림경주시 11.9℃
  • 흐림거제 12.4℃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민주당 파주시의원 “북한군 전사자 추모 정확히 몰랐다.” 해명


파주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손배찬 의장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북한군 전사자 추모와 관련해 행사의 성격을 정확히 모르고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성철 의원도 적군에 대한 추모는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다며 유감을 표시했다.

 

 손배찬 의장은 10일 파주바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먼저 논란이 된 행사의 주최나 성격을 정확하게 인지하지 못하고 참석해 송구스럽다. 이날 행사를 북한군 묘역에 평화공원 건립이나 유해송환 등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증진하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에서 진행되는 것으로 이해했다.”라고 밝혔다.

 

 이성철 의원은 당시 천도재를 주최한 불교인권위원회와 한중불교문화교류협회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군인 추모제 현수막은 유감이다. 행사 초대장에는 ()한중평화우호협의회가 조계사 진관스님과 함께 천도재를 올리는 것으로 적시돼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두 의원은 남북분단과 대결의 상징이었던 북한군 묘역이 평화공원으로 조성돼 전쟁의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평화를 기원하는 교육의 장소로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은주 의원은 한국전쟁에서 전사한 국군, 북한군, 중국군 모두 우리 땅에서 벌어진 비극적인 희생자들이다. 추모와 천도재는 이 땅에서 이러한 희생이 다시 없길 바라는 마음과 평화시대를 열어가길 바라는 시민의 입장에서 필요한 일이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남북 관계의 진전에 따라 북한군 전사자의 유해 송환과 우리 국군의 유해도 서로 송환되는 날이 오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대한애국당과 보수단체는 현재 시청 앞에 농성 천막을 치고 박정 의원 퇴진 시위를 벌이고 있다. 그럼에도 박정 국회의원 측근인 최유각, 목진혁, 한양수 의원과 윤후덕 국회의원 계열의 박대성, 이용욱 의원 등은 이를 옹호하는 발언이나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