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10.0℃
  • 맑음서울 6.4℃
  • 맑음대전 6.6℃
  • 맑음대구 10.1℃
  • 맑음울산 8.7℃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9.5℃
  • 맑음고창 2.7℃
  • 맑음제주 8.9℃
  • 맑음강화 6.8℃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우리 이렇게 삽니다.



탄현면 낙하리 다온숲 수제 맥주 공장. 호기심 가득한 지체 장애우 10여 명이 맥주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위생 모자를 쓴 세 명의 브루어(Brewer)는 조심조심 체험생의 손을 잡고 양조 탱크에 올라 맥주가 만들어지는 공정을 설명한다.

 

 “뭐 조금 어색하긴 하죠. 그래도 아침이면 아주 가벼운 발걸음과 설레는 마음으로 출근합니다. 새로운 일을 시작하는 두려움도 있지만 제2의 인생을 설계하는 두근거림이 심장을 젊게 하는 것 같습니다.”

 

 ‘다온숲 브루어리1957년생 초등학교 동창들이 뜻을 모아 세웠다. 맥주 경험자는 단 한 명도 없다. 수년 간 학원과 전국을 발품 팔아가며 연구했다. 설립자금은 건설업을 하고 있는 박호식 대표가, ‘브루어는 양용복 전 파주시농업기술센터 소장, 이수용 전 경제복지국장과 고양시교육청 노재홍 전 경영지원국장이 맡았다.

 

 파주 출신답게 맥주 이름도 임진강, 디엠지, 도라산, 다온, 파주, 자유로, 판문점 등으로 지었다. 맥주를 빚는 물은 지하 500m 암반수다. 그리고 교과서에 나와 있는 재료와 40여 년 공직생활에서 얻은 정직으로 만든다고 했다. 그리고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가 표현되는 맥주 생산도 계획하고 있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