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0.0℃
  • 구름많음서울 0.2℃
  • 구름많음대전 1.4℃
  • 구름조금대구 2.5℃
  • 맑음울산 2.5℃
  • 구름조금광주 2.6℃
  • 맑음부산 3.8℃
  • 흐림고창 -1.9℃
  • 맑음제주 5.3℃
  • 흐림강화 -2.3℃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조금금산 -1.8℃
  • 구름조금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0.2℃
  • 구름많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엄마 품 동산, 정말 고맙습니다.”


한국의 안양에서 미국으로 입양된 레이첼(Rachel Rupright) 씨가 14일 미국인 남편과 함께 엄마 품 동산을 찾았다. 이들은 파주시가 해외입양인을 위한 공원을 만들어줘 고맙다며 안내 공무원에게 연신 머리를 숙였다.

 

 미국 뉴욕에 살고 있는 레이첼 부부는 한국 어린이를 입양하기 위해 한국에 왔다. 레이첼은 입양됐던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아이를 훌륭하게 키울 자신이 있어 입양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리고 엄마 품 동산이 더 확장된다는 얘기를 듣고, 세계의 해외입양인들이 돕고 싶다는 뜻도 전했다.

 

 황수진 문화교육국장을 만난 레이첼 부부는 파주시가 해외입양인들의 정신적 쉼터인 엄마 품 동산을 만들었다는 것에 많이 놀랐다. 세계적으로 유래가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세계 각국의 입양인들과 서로 소식을 나누고 있다. 파주시의 엄마 품 동산 확장에 힘을 보태고 싶다.”라고 말했다.

 

 황 국장은 파주시는 캠프 하우즈 엄마 품 동산과 관련 기존 건물 6개 동을 리모델링해 게스트하우스, 박물관 등 부대시설을 2021년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해외입양인들의 공간인 만큼 당연히 입양인들의 의견을 수렴하겠다.”라고 설명했다.

 

 레이첼 부부는 그동안 비영리법인 미앤코리아에서 한국의 고아원, 미혼모, 기지촌 여성들을 후원하는 총책임을 맡아 왔다. 특히 이번 설날에는 파주와 평택 기지촌 여성 100여 명에게 사랑의 떡바구니를 선물하기도 했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