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7.5℃
  • -강릉 12.2℃
  • 서울 19.1℃
  • 구름많음대전 21.2℃
  • 흐림대구 18.1℃
  • 흐림울산 16.1℃
  • 흐림광주 21.3℃
  • 구름많음부산 18.1℃
  • -고창 20.5℃
  • 흐림제주 21.8℃
  • -강화 13.3℃
  • -보은 19.5℃
  • -금산 20.8℃
  • -강진군 18.9℃
  • -경주시 14.6℃
  • -거제 18.2℃
기상청 제공

오늘의 영상

박용수 전 후보는 약속을 지켜야 합니다.


이용남 선임기자님 답이 늦었습니다. 이 문제와 관련해서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빠른 시간 내에 공개 기자회견을 하려고 합니다. 기자회견을 통해 질문해 주시면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민주당 박용수 전 파주시장 예비후보가 한 말이다.

 

 언론협동조합 파주바른신문은 동료의원 아내와의 대화를 몰래 녹음해 언론에 넘긴 박용수 전 후보에게 412최근 파주신문의 최종환 후보 가정사 보도의 근거가 된 녹음파일이 최종환 후보의 아내와 박용수 후보가 나눈 대화 내용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른체크팀은 파주시민에게 정확한 사실과 이면의 진실을 알려야 할 책임이 있다.”라며 인터뷰 요청을 했다.

 

 ‘바른체크팀49일과 8일에도 박용수 후보에게 최종환 후보 가정사 보도와 관련 박 후보가 최 후보 아내와 대화를 나눈 사실이 있는지, 그 대화를 몰래 녹음해 언론에 제공하게 된 것인지?”를 질문했다.

 

 그러나 박용수 전 후보는 오늘 면접(파주시장 후보 공천) 준비로 하루종일 경황이 없었고, 조금 전 경기도당 면접이 끝나 올라가는 중이다. 최종환 의원이 저를 지목했다는 말이 사실인가?”라며 되레 반문하는 등 답변을 피했다.

 

 ‘바른체크팀이 이 녹음파일에 주목하고 있는 이유는 내용의 사실보다 그 안에 담긴 진실 때문이다. 최 후보 아내는 자신이 한 말을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 또 그 녹음파일의 주인공이 자신이라는 확신도 없다. 설사 그 목소리가 자신이라고 해도 그것은 그냥 편하게 한 말일 것이라는 주장이다. 따라서 당시의 상황을 잘 알고 있을 것 같은 박용수 전 후보의 기억이 중요하다는 판단이다.

 

 그러나 박용수 후보는 민주당 공천심사에서 탈락했고, 몰래 녹음을 하게 된 이유와 언론에 제공하게 된 과정을 공개 기자회견을 통해 밝히겠다고 했던 약속은 지키지 않았다. 그리고 공천 탈락과 함께 곧장 박찬일 예비후보의 지지를 선언했다.

 

 박용수 전 후보는 지금이라도 동료의원 아내의 푸념을 몰래 녹음해 언론에 넘기게 된 과정과 그로 인해 보장받아야 할 한 가족의 사생활이 공개된 것에 대해 본인 스스로가 약속한 공개 기자회견을 통해 밝혀주길 기대한다.

 


오늘의영상





<속보> 군부대, 담벼락 여성 벽화 삭제... 군부대 담벼락에 여성의 반라를 표현한 벽화가 적절하지 않다는 언론협동조합 파주바른신문의 보도 이후 해당 군부대가 이를 하얀 페인트로 덧칠해 지웠다. 위 첫 번째 사진은 여성을 상품화한 듯한 벽화이고, 아래 사진은 이를 지운 모습이다. 아래의 글은 지난 11일 보도한 내용이다. 한국전쟁과 함께 미군부대를 중심으로 형성된 옛 기지촌이 벽화마을로 변신하고 있다. 칙칙했던 골목과 딱딱하기만 했던 군부대 담벼락이 친근한 모습으로 되살아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아쉬운 점이 있다. 벽화 소재를 신중하게 선택할 필요가 있다. 그림물감도 가능하면 친환경 페인트로 사용하면 좋을 것 같다. 물론 예산의 문제도 있어 당장 반영하기는 어려울 수 있지만 벽화 내용만큼은 미리 심의 결정했으면 좋겠다. 사진은 법원읍 웅담리 군부대 담벼락의 그림이다. 여성을 과녁에 놓고 화살로 맞춘 모습이다. 언뜻 보면 미국 영화배우 ‘마릴린 먼로’를 닮은 것 같기도 하고, 또 다른 시각으로 보면 여성의 성을 상품화한 듯하기도 하다. 법원읍은 벽화 비용 750만 원을 지원했다. 우리는 ‘기지촌’ 하면 ‘미군 위안부’를 떠올린다. 성매매가 일상이었던 그곳에서 혼혈인 4만여 명이 전 세계에 입양됐다